류현진에 관심있는 미네소타, 에이전트 보라스와 접촉

2019-12-03 08:56:34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선발진 보강을 원하는 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접촉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FA(자유계약선수) 류현진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MLB 이적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는 3일(이하 한국시각) "미네소타 구단이 류현진과 관련해 에이전트인 보라스와 접촉을 했다"고 보도했다.

미네소타는 LA 에인절스, LA 다저스, 텍사스 레인저스 등과 함께 류현진 영입에 관심이 있을만한 구단 중 하나로 꾸준히 꼽혀왔다. 미네소타는 선발진 위력이 약하다. 내년 시즌 대비를 위해서는 어떻게든 보강을 해야하는 상황이다. 미네소타는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차지했지만, 내년 월드시리즈 도전을 위해서는 선발 투수가 더 필요하다. 때문에 구단 관계자들이 FA 시장에 풀린 선발 자원들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이번 FA 시장에 게릿 콜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처럼 리그 최정상 선발 투수들이 나와있지만, 현실적으로 '스몰마켓'인 미네소타가 이들의 몸값을 감당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그다음 순번인 류현진과 매디슨 범가너 등이 언급되고 있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미네소타가 선발 투수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하지만 류현진의 에이전트와 접촉했다는 사실은 주목할만 하다"고 덧붙였다.

현실적으로 류현진이 미네소타로 이적할 확률은 크지 않아 보인다. 게릿 콜, 스트라스버그만큼은 아닐지라도 FA 선발 투수 랭킹 4~5위로 꼽히는 류현진 역시 몸값은 만만치가 않다. 또 미네소타 자체가 아메리칸리그에 미국에서 가장 추운 지역이기 때문에 내셔널리그와 기후가 따뜻한 LA 지역에서 뛰었던 류현진에게는 새롭게 적응해야할 요소가 많은 팀이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