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이강철 매직' 이보근-유원상도 부활시킬까

2019-12-06 08:00:58

이보근이 2차드래프트를 통해 KT 유니폼을 입게 됐다.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강철 매직'이 이보근(33)과 유원상(33)도 부활시킬까.



KT 위즈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꽤 조용한 모습이다. FA 시장에서 일찌감치 발을 빼며 주목을 받지 않았다.

그래도 내실있는 보강을 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 이보근과 김성훈을 영입했고, 트레이드로 백업포수 허도환을 데려왔다. 최근엔 방출시장에서 유원상을 잡았다. 베테랑 불펜 투수들인 이보근과 유원상을 영입함으로써 KT는 불펜진을 좀 더 보강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보근과 유원상의 올시즌은 그리 좋지 못했다. 2016년 25홀드로 홀드왕에 올랐던 이보근은 2017년 18홀드, 2018년 24홀드로 좋은 모습을 유지해지만 올해는 19경기 등판에 그쳤다. 2패 3홀드, 평균자책점 9.72의 부진을 보였다. 포스트시즌 엔트리에도 들어가지 못했다.

유원상도 최근 활약이 미미했다. 지난해 NC에서 41경기에 나와 1승4패 5홀드, 평균자책점 6.46을 기록해 어느 정도는 활약을 했지만 올해는 15경기에 등판하며 3패 1세이브에 그쳤다. KT 이강철 감독이 이들을 어떻게 부활시킬까가 궁금해진다. 이 감독은 올시즌 마운드를 안정시키면서 팀을 6위에 올려놓았다. 주 권 정성곤 등을 불펜 투수로 확정시킨 이 감독은 이들의 투구 스타일에 맞게 등판시키면서 주축 불펜 투수로 성장시켰다. 이대은이 팔꿈치 통증으로 선발 등판이 쉽지 않자 마무리로 변신시켜 불펜을 안정시켰다.

배제성 김 민 등 선발 투수에게도 쪽집게 과외를 통해 기량을 끌어올렸다. 배제성은 KT 국내 투수 최초로 10승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고, 김 민은 6승에 그쳤지만 150이닝을 돌파하면서 내년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보근과 유원상을 영입해 KT 불펜은 양적으로 풍부해졌다. 이들을 어떻게 잘 조합하느냐가 이 감독의 숙제. 공인구의 영향으로 계속될 투고타저에서 마운드의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이보근과 유원상이 내년시즌 복덩이가 될까.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