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현장리뷰]'손흥민 시즌 10호골+도움' 토트넘, 번리에 대승

2019-12-08 01:51:3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토트넘)이 원더골을 떠뜨렸다. 1도움도 추가했다. 토트넘은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7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5대0으로 승리했다.

▶경기 전 레전드의 만남
경기 전 한국 축구의 두 레전드가 만났다. 박지성이 경기장을 찾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에서 수여하는 2019년 AFC 올해의 해외축구선수상을 시상하기 위해서다. 박지성은 2년전인 2017년에도 시상하러 온 적이 있다. 손흥민은 2015, 2017년에 이어 세번째 수상이다. 박지성은 "매년 이 상을 시상해야 하는데 2년마다 한 번씩 오는 것 같아서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그만큼 (손)흥민이가 잘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충분히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수비 부담 논란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었다. 박지성은 "새 감독의 축구에 적응하는 단계"라며 "역할을 찾아가는 시점이다. 논란을 이야기하기에는 시기 상조"라고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일단 시간을 가지고 지켜보자. 어떤 역할을 부여받는 지 보고 얘기해도 된다"고 했다. 박지성은 워밍업을 마치고 나온 손흥민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상을 전달했다.

▶토트넘 맹폭

토트넘은 전반부터 번리를 맹폭했다. 전반 5분만에 첫 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패스해준 볼을 케인이 잡았다. 그리고 그대로 중거리슛을 때려다. 골네트를 갈랐다.
전반 9분에도 토트넘은 추가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왼쪽 라인을 무너뜨렸다. 그리고 슈팅했다. 포프 골키퍼 맞고 나왔다. 혼전 중 모우라가 볼을 밀어넣었다. 두번째 골이었다.

토트넘의 공세를 계속 됐다. 이번에는 손흥민이 원더골을 작성했다. 전반 32분 역습상황이었다. 토트넘 진영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그대로 볼을 몰고 질주했다. 72미터를 질주한 뒤 수비수 6명을 제치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10호골이었다.

후반 들어서도 토트넘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후반 9분 케인이 골을 하나 더 넣었다.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을 추가했다. 후반 19분 이번에는 무사 시소코였다. 케인의 패스를 받아 그대로 골네트를 갈랐다.

번리는 이렇다할 공격을 하지 못했다. 토트넘이 가볍게 대승을 거두며 승점 3점을 추가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