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라면은 제가 잘 끓인다"…'놀면뭐하니' 또 말이 씨됐다→'인생라면' 신곡 제작기

2019-12-08 09:41:01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가 하면 쿡방도 달랐다.



유산슬이 라면가게 일일 사장님으로 변신해 드럼 신동과 트로트 영재를 잇는 요리 꿈나무(?)가 탄생하는 줄 알았지만, 이 모든 게 유산슬의 신곡 준비를 위한 제작진과 트로트 대가 3인방의 '큰 그림'이었다.

반짝이 슈트를 벗고 앞치마를 입은 유산슬의 모습과 반전을 거듭한 신곡 '인생라면' 제작 돌입기는 큰 웃음을 안겼다.
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는 자기도 모르는 새 '유산슬 대중화'에 앞장선 유산슬이 한국중식연맹으로부터 감사장을 받는 모습과 그가 라면가게를 찾아 얼떨결에 1일 사장님으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산슬은 중식대가인 여경래 셰프를 만나 한국중식연맹에서 주는 감사장을 받았다. 유산슬의 인기 덕분에 메인 메뉴에서 소외되어 있던 유산슬의 매출이 뛰었고 유산슬의 대중화에 이바지했다는 것.

이어 유산슬은 여경래 셰프에게 '유산슬 만드는 법'을 배웠다. 유산슬 요리에 어려움을 느끼던 그는 "라면은 제가 잘 끓인다"라는 발언을 했고, 이 말이 씨가 되어 얼결에 라면가게 1일 사장님으로 변신하게 됐다.
자신이 왜 라면가게에 왔는지 몰라 어리둥절해하던 유산슬은 가게를 찾아온 손님에게 직접 라면을 끓여주는 상황을 맞았다. 유재석표 라면 맛에 손님들은 "정말 맛있다"는 반응을 보였고 유재석과 이런저런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솔하게 나누기도 했다.

알고 보니 이 모든 것은 신곡을 위한 제작진의 밑그림이었다. 제작진은 '박토벤' 박현우, '정차르트' 정경천, '작사의 신' 이건우에게 유산슬의 신곡을 의뢰했다. 대가들의 창작열을 고취시키기 위해 직접 유산슬이 현장에서 일하는 모습을 카메라로 지켜보도록 설계했다. 이에 대가들은 '나혼자 산다'의 세트장에 모여 급(?) '기지개 회원'을 결성, 라면집 사장님으로 변신한 유산슬의 모습을 화면으로 지켜보며 창작열을 불태웠다.

라면 가게 사장 유산슬의 활약을 지켜 본 작사의 신 이건우는 '인생라면'이란 제목의 노랫말을 완성했다.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은 '인생라면' 노랫말에 자존심을 건 작곡 대결을 펼치며 귀를 사로잡았다.

유산슬과 재회한 트로트 대가 3인방은 "새로운 노래를 하나 더 만들면 어떨까. 라면을 인생에 녹이는 것"이라며 신곡을 준비 사실을 알려, 다시 한 번 유산슬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산슬의 신곡 '인생라면'이 어떻게 완성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장터부터 도서관을 찾아 행사의 샛별이 된 유산슬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더불어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가 예고돼 유산슬은 물론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제가 무슨 굿바이 콘서트를 해요? 콘서트를 두 곡 갖고 하니?"라며 당혹감이 고스란히 담긴 유산슬의 목소리가 빅 재미를 예고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8.6%(이하 닐슨코리아 집계· 수도권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고 최고시청률은 9.8%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도 4.2%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라면집 사장님이 된 유산슬과 이를 지켜보는 트로트 대가 3인방의 기지개 회원 결성 장면(19:05)으로 최고 시청률 9.8%를 찍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