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선우은숙 "女배우 양다리 문제에 얽혀 이영하와 이혼"

2019-12-09 08:50:4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전 남편 이영하와 이혼한 이유를 밝혔다.



7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당신 여자 친구들이 문제야!'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선우은숙은 "내가 이영하와 친구처럼 잘 지내고, 방송에 출연하면서 이영하 얘기도 하고 내 얘기도 하니까 '과연 저 두 사람이 왜 헤어졌을까'라고 궁금해하는 사람이 많은 거 같아서 이번 기회에 말씀드려야 할 거 같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인터넷 찾아보면 이혼에 대한 수많은 소문이 있지만, 사실 우리 부부가 헤어지게 된 이유는 이영하의 문제도 아니고, 부부 사이 불화도 아니다. 남편의 여자 직장 동료 때문에 헤어지게 됐다. 여기서 말하는 남편의 여자 직장 동료는 나의 동료이기도 하다. 배우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선우은숙은 "어느 날 그 여자 동료가 이영하의 친한 지인과 가까워져 교제를 했다. 근데 두 사람은 유부남, 유부녀가 만난 거였다. 난 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근데 그 여자 동료가 또 다른 남자와도 문제가 생겼다. 양다리였던 거다. 그리고 그 문제가 생긴 걸 우리가 다 알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여자 동료의 양다리 사실은 끝내 안 드러났다. 우리가 이혼했기 때문에"라고 털어놔 모두를 분노케 했다.

선우은숙은 "당시에 상황을 다 알게 되면서 난 이영하와 계속 싸우게 됐다. 이영하는 내게 나서지 말라고 했다. 비밀 지키려는 여자 동료에게 많이 시달렸기 때문이다. 근데 난 그런 걸 보면서 너무 아니다 싶었다. 근데 이영하의 지인은 나와 이영하에게 계속 전화해서 확인하고 물어봤다. 그래서 난 이영하의 지인에게 솔직히 상황을 고백하고 잘 정리하라고 했다"며 "근데 이영하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하면서 연락을 피했다. 그러다 보니까 나중에는 그 여자 동료가 내가 이야기를 지어낸 것처럼 거꾸로 몰아가 내가 오해를 받게 됐다"고 밝혀 충격을 더했다.

그는 "내가 이영하에게 '당신 아내가 오해를 받는데 당신은 무마하겠다고 입 다물고 있다고 해서 조용해진다고 생각하냐'고 얘기했다. 그 일이 내게는 큰 상처가 됐고, 자꾸 다투다 보니까 과거 이영하에게 서운했던 감정까지 다 합쳐졌다. 내가 '남편 하나 믿고 살아가는데 내가 이렇게 힘든 상황이 됐는데도 내 편 하나 들어주지 못하는 당신을 믿고 신뢰할 수 있겠냐'고 했다"며 "그때는 나도 성숙하지 못했다. 그래서 내가 먼저 별거를 제안했고, 1년 반 동안 별거 생활을 하다가 상황이 흘러가면서 이영하에게 이혼 제의를 받고 수락했다"며 이혼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이어 "내가 만약 지금 똑같은 상황에 처한다면 별거를 안 할 거 같다. 그러면 물론 이혼도 안 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선우은숙은 "내가 이런 얘기를 하는 건 어쨌든 배우자 직장의 이성 동료는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작은 불화의 씨앗이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조언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