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 심정지 20대…역무원이 심장충격기로 살렸다

2019-12-10 17:19:40

[가천대 길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 한 지하철역에서 갑자기 심정지로 쓰러진 20대 남성을 자동심장충격기(AED)로 응급 처치해 살린 역무원이 화제다.



10일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7시께 인천시 연수구 인천지하철 1호선 원인재역 역사 내에서 승객 A(28)씨가 갑자기 심정지로 쓰러졌다.

주변에 있던 한 시민의 긴급 전화를 받은 역무원 홍은기(38)씨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혈색이 검게 변한 상태로 아무런 움직임 없이 쓰러져 있었다. 홍씨는 급히 손으로 심폐소생술을 한 뒤 119구급대원과 실시간으로 전화를 주고받으며 A씨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후 역사에 배치된 자동심장충격기를 이용해 심장 충격을 시도했고, 그사이 도착한 119구급대가 A씨를 곧바로 길병원으로 옮겼다.

그사이 중앙응급의료센터와 인천응급의료지원센터에서는 원인재역의 자동심장충격기를 누군가가 사용한 사실을 실시간으로 파악했다.
자동심장충격기 자동화 관리 시스템 덕분이었다.
A씨가 길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사실을 확인한 의료센터 측은 자동심장충격기에 저장된 그의 심정지 기록 등을 길병원 의료진에게 전달했다.

구급차에 실려 병원에 도착한 A씨는 심정지로 인한 뇌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집중치료를 받았다.
A씨는 중환자실을 거치고서 상태가 크게 호전됐고 현재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양혁준 인천응급의료지원센터장(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은 "심정지 환자의 골든타임은 5∼10분에 불과하다"며 "역무원의 침착한 대처가 자동심장충격기 자동화 관리 시스템과 합쳐져 한 생명을 살렸다"고 강조했다. 인천응급의료지원센터는 중앙응급의료지원센터의 지원을 받아 2017년 12월부터 인천지하철 1호선 역사 61곳 중 원인재역 등 32곳에서 자동심장충격기 자동화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자동심장충격기가 방전되거나 고장 나면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고 누군가가 이를 사용하면 실시간으로 정보가 센터로 전송된다.
전국 지하철 역사 등 공공장소에 자동심장충격기가 설치돼 있지만 수동이 아닌 자동으로 자동심장충격기를 관리하는 곳은 인천이 유일하다.
홍씨는 "인천교통공사에서 근무하는 동안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교육받은 적이 있다"며 "환자가 숨을 쉬지 않고 쓰려져 있는 상황에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웃었다.

so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