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년 전 한국서 美민간인 소개령 원해 국방부 패닉"

2019-12-10 17:20:38

[위키미디어 커먼스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초 북한에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해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민간인 소개령을 내리길 원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과 싸우는 대신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에 초점을 맞추면서 한때 전쟁 위기로까지 치달았던 북미 관계가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았다고 한다.



이 같은 내용은 CNN방송에서 국가안보 해설가로 활동하는 피터 버건이 10일(현지시간) 펴낸 신간 '트럼프와 장군들:혼돈의 비용'에 수록됐다.
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9월초 폭스뉴스를 시청하다 국가안보팀에 "미국 민간인들이 한국을 떠나길 원한다"고 말했다.
당시 뉴스에는 4성 장군 출신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비선' 국가안보 고문으로 알려진 잭 킨 전 육군참모차장이 출연해 미국이 군사행동을 할 수 있다는 강력한 경고를 북한에 보내기 위해서는 "주한미군 가족들을 한국에 보내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 가족 동반 없이 군인들만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만일 공격할 준비, 전쟁할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싶다면, 한국의 주식시장을 붕괴시킬 원한다면, 70여년 동맹을 따돌리고 싶다면 그렇게 하는 게 맞다"고 말하며 대통령의 뜻을 꺾으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하라!"(Go do it!)며 재차 명령했다고 버건은 전했다.

이에 국방부 관리들은 패닉 상태에 빠졌고,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이건 정말 복잡한 문제"라며 "이에 대해 검토할 시간을 주셨으면 한다. 그러면 다른 선택지를 제시하겠다"고 대통령을 달랬다.
국방부 관리들은 미군이 동반 가족 없이 한국에 주둔하는 것은 북한에 전쟁 행동처럼 보일 수 있다며 난색을 표했고, 시간이 지난 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생각을 단념한 것으로 전해졌다.
책은 미국과 북한이 전쟁 위기로까지 치달았으나 2018년 2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전환점을 맞았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올림픽에 초청하고 개막식에서 남북이 공동입장까지 하는 것을 본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위기를 타개할 기회로 봤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북한과 싸우는 대신 자신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에 집중했고, 한국이 뒤에서 중재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그해 3월8일 김 위원장의 만남 요청에 응했다.

그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4월께 집무실에서 대북 브리핑을 받으면서 북한의 밤을 촬영한, 잘 알려진 위성사진을 보고는 처음에 북한을 알아보지 못했다. 밤에도 불빛으로 밝은 중국과 한국 사이 완전히 어둠이 깔린 북한 지역을 보고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에 "저 부분이 바다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후 사진에 집중한 트럼프 대통령은 "서울이 왜 저렇게 북한과 가깝냐"면서 "그들은 이사를 가야 한다"고 반복해서 말했다.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집무실에 있던 관리들은 뭐라고 답을 해야 할지 몰랐다.
그즈음 북한은 괌이나 하와이도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두고 이후 수차례에 걸쳐 "아이젠하워 때부터 지금껏 어떻게 한 나라(북한)가 미국 도시를 파괴할 수 있는 지경에 이르도록 내버려 둘 수 있냐"고 강하게 성토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자주 짐 매티스 당시 국방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한국에 배치한 미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사일에 대한 이슈를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그들에게 청구서를 보내나. 그들이 우리에게 지불하나"라고 물은 뒤 "내 장군들은 비즈니스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 여러분은 우리가 이것을 지불한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해답을 찾아라"라고 했다.

이에 매티스와 맥매스터는 사드가 한국에 사는 10만 미국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한국이 사드 부지를 기부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트럼프를 설득하려 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우리에게 그 땅을 줬다는 게 무슨 뜻이냐. 그들은 우리에게 형편없는(shitty) 골프장을 줬다. 형편없는 골프장 말이다"라고 반박했다고 저자는 적었다.

그러더니 매티스 장관에게 "그들에게 연락해라. 우리가 돈을 지불받아야 한다고"라고 요구했다.
그럼에도 맥매스터 보좌관이 2017년 4월 말 TV에 출연해 사드 한국 배치에 대해 '미국이 수십억 달러를 낼 것'이라고 공개 언급하자, 맥매스터와 트럼프의 관계가 내리막길에 접어들기 시작했다고 버건은 전했다.

해외 미군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거기에서 무엇을 얻어내느냐. 우리가 왜 모든 것을 지불하느냐"면서 "어쨌든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커다란 경제 중 하나를 가진 나라"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등 동맹들과의 강한 무역 관계의 전략적 중요성과 동맹의 중요성 등에 대한 브리핑을 받은 후 열변을 토하며 반박한 일화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방금 정확히 우리가 하지 않을 일들에 대해서만 자세히 설명했다"면서 "모든 일이 우리 어깨 위에 있고, 우리는 어디에나 다 있다. 그건 우리의 달러"라며 반감을 표했다.

이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러시아를 그렇게 두려워한다면 누군가 일어나서 수표를 써야 한다. 내게 동맹을 보여달라, 내게 동맹을 데려오라. 내게 자신의 의무를 다하는 사람을 데려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prett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