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폭행 의혹' 김건모, '미우새' 프러포즈→비난폭주→오늘(9일) 고소

2019-12-09 08:22:58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결혼과 동시에 성폭행 의혹에 휘말린 가수 김건모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건모는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한 강용석 변호사가 유흥업소 여종업원 성폭행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러나 김건모는 콘서트는 물론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방송까지 강행했고, 대중의 반발도 커졌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가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단골 유흥주점에 나타나 아가씨 8명을 불러 소주를 마셨고, 그중 마지막에 룸에 들어온 피해자에게 화장실 쪽에서 강제로 구강성교를 하게 한 뒤 소파 쪽에서 본격적으로 성폭행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건모 측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김건모는 일말의 사과도 없이 스케줄을 강행했다.

7일 인천 송도에서 '김건모 25주년 투어-피날레-인천'을 예정대로 진행, "심려끼쳐 죄송하다. 슬기롭게 해결하도록 하겠다"는 짧은 심경을 전했다. 여기에 8일 SBS '미우새' 방송까지 정상적으로 진행했다. 그동안 각종 사건사고에 연루된 연예인들은 혐의 확정 유무를 떠나 국민 정서를 감안해 출연분을 편집하는 게 방송가의 암묵적인 룰이었다. 실제 '미우새'는 구혜선의 이혼파동 이후 그의 출연분을 통편집했다. 김건모의 경우, 아내 장지연을 향한 프러포즈 방송이 예정돼 있었기 때문에 더욱 편집설에 무게가 실렸다. 그러나 김건모와 '미우새' 측은 이례적으로 정상 방송 초강수를 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건모가 팀의 '사랑합니다'를 부르며 장미꽃 3000송이와 함께 프러포즈 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건모는 "계속 밀어냈는데 내 안에 자리잡았다. 우리 엄마와 장 교수가 별 것 아닌 이야기로 환하게 웃는데 정말 행복해서 바로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또 "내가 왜 울었냐면 내 자유가 끝났잖아. 너는 오빠 잘 키워야 한다. 오빠 아직 애잖아"라고 덧붙였다.

방송 이후 비난이 폭주했다.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다른 내용도 아닌, 프러포즈 방송을 내보낸다는 것은 부적절했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김건모는 물론, '미우새' 제작진 또한 비정상적인 결정을 내렸다는 게 중론이다.

처음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던 강 변호사 측도 발끈했다. 강용석 측은 "피해자가 원하는 건 김건모의 진심어린 사과다. 하지만 사과는 커녕 콘서트도 취소 없이 하고 있고 '미우새' 또한 방송한다. 이렇게 뻔뻔할 수 있냐. 이런 분위기에서 김건모의 프러포즈 방송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강용석 측은 9일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