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청첩장 전달하러 고모를 찾은 김승현 부자가 놀란 이유

2019-12-11 09:10:23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김승현 어머니가 고모집을 불쑥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고모의 집을 방문한 김승현 부자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이날 김승현은 "이런 날도 다 오고 기분 좋네"라며 콧노래까지 흥얼거리는 아버지와 함께 청첩장을 전해주기 위해 고모의 집을 찾았다.
고모는 평소와는 달리 단아한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태도로 이들을 맞이해 김승현 부자를 당황하게 했다.

이후에도 고모는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과 상냥한 목소리로 퇴근한 남편을 다정하게 맞아주었고, 고모부 또한 고모를 애정 어린 눈길로 바라보는 등 두 사람은 여전히 식지 않은 신혼의 애정을 간직한 이상적인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수준급의 요리 솜씨와 다채로운 디저트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한껏 무르익은 가운데 뒤늦게 합류한 어머니로 인해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급변하기 시작했다는 후문.
앞서 고모집에 함께 가자고 권유한 김승현 부자에게 "어차피 나중에 볼텐데 갈 이유가 없다"면서 딱 잘라서 거절했던 어머니가 갑자기 마음을 바꿔 불쑥 찾아온 이유가 무엇일지, 또 김승현과 아버지의 표정이 불안해 보이는 이유가 무엇일지 오늘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요조숙녀로 변신한 고모의 집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오늘(11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살림남2'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