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최대 위기" 최영수·박동근 출연정지, '보니하니'가 불러온 파장 [종합]

2019-12-12 07:30:04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EBS가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출연진들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서 수습에 나섰지만 여파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 10일 진행된 '보니하니'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으로 불리는 최영수가 채연이 자신의 팔을 붙잡자 거칠게 뿌리친 뒤 때리는 듯한 액션을 취하는 장면이 포착돼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에 '보니하니' 측은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라며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 시청자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채연의 소속사 측도 "본인 확인 결과 단순한 장난이었다"며 "오해가 생겼는데 폭력 행위는 없었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하지만 최영수 뿐만 아니었다. '먹니' 박동근 역시 성희롱 및 욕설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 공개된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되묻자 박동근은 "독한 X" "소독한 X"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후 채연의 표정이 굳어지자, 박동근은 자신의 욕설을 장난이라며 무마했다. 박동근의 표현은 유흥업소에서 자주 쓰이는 성적인 은어로 알려졌다.

이에 제작진은 "박동근은 해당 발언이 그런 은어인 줄 몰랐다. 대기실에 있는 리스테린으로 가글한 것을 가지고 장난치다 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박동근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사과드린다. 출연자분들이 직접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제작진의 입장을 전했다.

한편 제작진의 해명에도 '보니하니' 공식 홈페이지에는 최영수와 박동근의 사과 및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빗발쳤고,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랐다.

이에 EBS는 비상 대책회의를 연 뒤 두 사건에 대한 공식 사과문을 내고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에 대한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계자 징계, 제작 시스템 정비 등을 통해 향후 유사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 전반을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약속하며, 최영수, 박동근의 출연을 즉각 정지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했다. 또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보니하니 폭행 논란'의 당사자인 개그맨 최영수는 11일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EBS와의 13년 인연이 이렇게 어이없는 일로 끝난다니, 너무 억울하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오늘 채연이가 저한테 얼마나 미안해했는지 모를 겁니다. 자기 때문에 저 잘리는 거냐고 하루종일 울었어요"라며 "EBS가 내 소속사였고, 집이었다. 그게 오늘로 마지막이 됐다. 오늘자 방송 준비하고 있는데 하차 통고를 받았다. 관계자들도 울어요. 서로 할말도 없고. 너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