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지아·지욱이도 응원"…'우다사' 박연수♥정주천 가로막는 '자격지심'

2019-12-12 08:30:34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우다사' 박연수가 셰프 정주천(토니 정)과의 사랑을 싹틔울 수 있을까.



11일 방송된 MBN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박연수와 정주천이 두번째 만남을 가졌다.

이날 두 사람은 남이섬에서 짚라인과 글램핑 데이트를 즐겼다. 시종일관 적극 대시하는 정주천에 대해 박연수는 자신의 이혼 경험과 아이들을 떠올리며 조심스러워했다. 박연수는 정주천에 대해 "편하다. 오래 알아온 친구 같다"고 표현했다. '다른 마음은 없냐'는 질문에는 "아직은(잘 모르겠다)"이라며 웃었다. 아이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우리 사이엔 거짓이 없다. 데이트 간다고 솔직하게 말했다"면서 "지아는 '잘해 엄마' 했다. 지욱이는 '몇 시에 오냐'며 같이 저녁을 먹을 수 있는지 물었다. 우리 애들은 항상 긍정적인 마인드"라고 덧붙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정주천은 셰프다운 요리 솜씨로 박연수를 감탄시켰다. 박연수는 "참 좋다. 살면서 누가 날 위해 이렇게 요리를 해줬나 싶다. 참 고맙다. 좋으면서도 낯설다"고 감사를 표했다.

하지만 박연수는 "주천 씨는 한번도 안 갔다왔지 않냐. 뭔가 큰 벽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정주천은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데 가장 중요한 건 마음"이라며 직진했지만, 박연수는 "주천씨 앞에서 아이들 전화 받는게 불편하다. 눈치를 보려고 하는 게 아니라, 괜히 보게 된다"며 망설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주천은 "걱정이나 부담을 갖는게 이해가 된다. 마음을 열고 편안하게 알아갔으면 좋겠다. 더 많이 만나보고 싶다"하는 바람을 밝혔다. 반면 박연수는 "사랑을 하면 쉽게 갈 줄 알았는데, 제 자격지심일지도 모르지만 불편하고 미안함이 커진다. 아이들 이야기를 꺼내주는 배려까지 마음이 아프다. 총각에게 짐을 준다는 느낌이 든다. 너무 좋은 사람인데"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이날 호란은 '열애중'임을 고백했다. 이날 호란의 집을 찾은 기타리스트 고의석, 바이올리니스트 김유리 부부는 호란에게 "연애 안 하니"라고 물었고, 호란은 "내가 이 집에서 오래 살았다. 결혼하고 이혼한걸 주민들이 모두 안다. 내가 연애를 하는게 괜찮을까. 연애도 안하면 연애 세포가 죽는다고 하던데. 지금은 글쎄"라며 모호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호란은 '우다사' 출연진을 앞에 두고 "좋은 마음으로 만나고 있다"며 열애를 인정했다. 이어 예고편에서는 우다사 하우스를 찾아온 호란의 썸남 기타리스트가 공개됐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