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음식 우습게 알아"…'골목식당' 백종원도 포기한 돈가스집 마이웨이, 솔루션 실패

2019-12-12 08:36:56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제대로 솔루션을 받아들이지 못한 평택역 뒷골목 돈가스집이 결국 제대로 된 변화를 보여주지 못해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평택역 뒷골목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은 4주를 이어온 평택역 뒷골목편의 마지막 방송. 지금까지 솔루션 과정에서 부침을 겪던 식당들이 마지막 편에서는 모두 개과천선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였던 것에 반해 이번 편에서는 끝까지 달라지지 않은 돈가스집 때문에 아쉬움을 남겼다.

백종원의 솔루션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돈가스집을 언급하며 김성주 역시 "마지막인데 마음이 편치 않다"고 입을 열었다. 앞서 백종원은 돈가스 사장님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공했을 뿐 아니라 1대1 과외까지 진행했으나 돈가스 사장님은 자신의 레시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해 제대로 소화하길 거부했다. 이에 백종원도 솔루션을 포기했다. 백종원은 돈가스집의 김치볶음밥 역시 "양념물에 비빈 맛"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가서 말해 봐야 소용없다"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최후의 방법으로 김성주가 '소비자 대표' 타이틀로 돈가스집 사장님과 볶음밥 대결을 펼쳤다. 김성주는 백종원의 솔루션 레시피로 차근차근 볶음밥을 완성했고 돈가스 사장님은 그런 김성주를 보며 "느끼할 것 같다"고 의심했다. 하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두 요리 모두 맛을 본 정인선은 "사장님의 볶음밥이 더 느끼하다"고 평가했다. 뿐만 아니라 "사장님 밥은 그냥 비빔밥 같다"고 혹평했다. 그런 정인선의 반응에 사장님은 "손님을 위해 볶음밥은 더 연습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달라진 돈가스 소스도 맛봤지만 "더 이상해진 것 같다"고 당황했다. 사장님이 레시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해 백종원 조차 솔루션을 포기했던 소스. 그런데 사장님은 기본을 살려 소스를 처음부터 다시 만들었고 기존 소스에 백종원이 조언한 버터와 우유를 추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이 "애초에 단골손님이 좋아했던 것이라면 그 걸 유지 하는 게 좋다. 애초에 소스보다 맛이 더 못하다"라고 지적하자 사장님은 "우유하나 더 넣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음식점 선배로서 충고 하나 하겠다"라며 "음식을 너무 우습게 아는 거 야니냐. 이런 사람은 장사하면 안된다. 우유 하나 넣은 것이 맛을 바꾼거다. 콩나물국에 우유를 넣었다고 생각해봐라. 양식이라고 우유를 넣으면 되는 거냐. 이런 생각은 위험하다"라고 이야기 했다. 백종원은 자신만의 방식을 고집하는 사장님의 의견도 존중했고 김치볶음밥 개선을 위한 솔루션도 제공했지만 결국 자신만의 고집을 꺾지 않는 사장님을 향해 "이런데 어떻게 솔루션을 해주겠냐"며 답답해 했다. 솔루션을 제대로 완성하지 못했지만 백종원은 "사장님이 생각대로 하시되 중심을 찾길 바란다. 애초부터 레시피를 정확하게 지켜라. 자신이 맛있다고 생각한다면 그 레시피를 유지하라"고 씁쓸하게 마지막 조언을 건넸다.

떡볶이집은 돈가스집과 정반대였다. 최악의 떡볶이라는 혹평을 들었던 떡볶이집은 백종원의 조언과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이전과 180도 다른 훌륭한 떡볶이를 내놨다. 음식맛을 본 백종원도 "진짜 맛있다. 이건 한 끼 식사"라며 극찬했다. 할매국수집 역시 성공적인 솔루션으로 더 나아진 음식과 분위기 속에서 마지막 촬영을 기분 좋게 마쳤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