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몸값? 린드-산체스-켈리와 비교하면 답 나온다

2019-12-14 10:28:21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최고투수상을 수상하고 있는 SK 김광현. 여의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2.04/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SK 와이번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협상할 수 있는 기간은 내년 1월 5일까지다. 아직 시간은 많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외신도 나왔다. 윈터미팅이 끝난 만큼 협상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현지 분위기를 보면 김광현은 무난하게 메이저리그 계약을 맺을 수 있을 전망이다. 똑같은 KBO리그 출신인 조쉬 린드블럼이 최근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912만5000달러에 계약했기 때문이다. 디 애슬레틱은 14일 이와 관련해 '김광현은 KBO의 동료 베테랑이었던 린드블럼의 계약 조건과 비슷한 딜을 원하고 있다'면서 '린드블럼과 김광현의 2019년 성적은 여러 카테고리에서 비슷했다'고 전했다.

린드블럼과 김광현은 올해 투수 주요 부문서 엇비슷한 성적을 냈다. 린드블럼은 30경기에서 194⅓이닝을 던져 20승3패,평균자책점 2.50, 189탈삼진을 기록했고, 김광현은 31경기에서 190⅓이닝을 투구해 17승6패, 평균자책점 2.51, 180탈삼진을 마크했다. 린드블럼이 거의 모든 부분에서 근소하게 앞섰지만, 잠실구장 메리트를 감안해야 한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여기에 올해 김광현과 원투펀치를 이룬 앙헬 산체스가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닛칸스포츠는 지난 13일 '요미우리가 SK 출신 산체스와 1년 3억4000만엔에 계약했다. 두 번째 시즌은 옵션 조항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달러화로 환산하면 310만달러다. 연봉 수준은 린드블럼과 비슷하다. 산체스는 올시즌 28경기에서 165이닝을 던져 17승5패, 평균자책점 2.62, 148탈삼진을 올렸다.

전 SK 투수 메릴 켈리는 올초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입단할 때 2년 550만달러에 계약했다. 올해 연봉은 200만달러였고, 내년엔 300만달러를 받는다. 2021년 425만달러, 2022년 525만달러의 옵션이 걸려있는데, 바이아웃은 50만달러다. 켈리의 몸값은 린드블럼이나 산체스보다는 조금 낮다.

김광현은 1988년생으로 린드블럼보다 한 살이 ??고, 산체스보다는 한 살이 많다. 또한 켈리가 미국으로 떠났을 때의 나이보다는 한 살이 많다. 즉 나이상으로는 김광현이 불리할 게 없다는 이야기다.

무엇보다 김광현의 구위가 20대 전성기와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았다는 점이 현지 스카우트들을 자극하고 있다. 김광현의 올시즌 직구 스피드는 최고 153.3㎞(95.3마일), 평균 147.0㎞(91.3마일)를 찍었다. 메이저리그 투수 전체 직구 평균 구속이 93.4마일이고, 류현진의 올시즌 직구 평균이 90.6마일이었음을 감안하면, 김광현의 직구 수준을 가늠할 수 있다. 여기에 제구력과 경기운영능력, 슬라이더의 위력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체인지업과 커브 구사능력도 한층 향상됐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지난 13일 '메이저리그 경력이 없는 31세의 투수가 3년 계약을 원하는 게 무모한 요구일 수도 있고, 선발이든 구원이든 어떤 보직이 어울리는 지 합의가 없는 상태이기는 하나, 적어도 6개팀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수요가 몸값을 부추긴다고 김광현에 대해서도 경쟁이 펼쳐진다면 원하는 수준의 조건을 얻어낼 수 있을 전망이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