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즈 vs 라이온즈, 추억의 레전드 매치 열린다

2019-12-15 17:37:32

자선야구대회 행사를 성공리에 마친 뒤 인터뷰 하는 양준혁 이사장.

[고척=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타이거즈와 라이온즈 레전드 매치가 열린다.



양준혁야구재단의 양준혁 이사장은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를 마친 뒤 더 발전된 방향을 구상중이라고 설명하며 계획을 밝혔다.

양준혁 이사장은 "일회성 대회가 아닌 주말을 껴서 토일 이렇게 진행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내년 부터는 타이거즈와 라이온즈 레전드 매치 경기도 구상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삼성 라이온즈는 OB회가 있는데 마침 내가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타이거즈 쪽도 OB 모임이 잘 이뤄지고 있다. 이순철 은퇴선수협의회장님께 이미 제안을 해놓았다. 삼성 쪽은 문제가 없고, 해태 쪽에서 오케이 하면 진행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제안을 받은 타이거즈 측 이순철 해설위원도 화답했다. 이 위원은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양준혁 이사장에게 제안을 받았다.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자고 했다. 타이거즈 OB회의 송유석 총무에게 전달해 추진해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를 모으고 세부적인 행사를 준비할 게 많겠지만 1년이란 시간이 있으니 잘 될 거라고 본다. 행사를 좋은 의미로 승화시키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타이거즈와 라이온즈는 프로야구 초창기 최고의 라이벌로 군림한 명가다. 영호남을 대표하는 강팀으로 치열한 명승부를 연출해왔다. 그만큼 올드팬들의 향수도 진한 두 팀이다. 추억의 올드 스타들이 다시 올드 유니폼을 입고 승부를 펼치는 모습이 수많은 팬들의 추억을 소환할 전망이다.

양준혁 이사장이 꾸준히 발전시켜온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가 더 큰 의미로 성장하는데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고척=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