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건모 "곧 경찰소환, 성폭행 피해자 몰라"vs A씨 "마담 협박, 신변보호"

2019-12-16 08:17:0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는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8시간 여에 걸친 조사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김건모 측이 사건이 발생했던 유흥업소 사장을 통해 자신과 접촉하려 한다며 심리적 불안을 호소,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A씨에 대한 보호 여부는 16일 신변 보호 심사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김세의 전 MBC 기자는 "당시 유흥업소 마담이 A씨 측에 회유와 압박, 조금 세게 말하면 협박을 하고 있다고 알려왔다. 김건모는 피해 여성을 모른다고 했는데 어떻게 마담이 A씨를 회유하고 압박 및 협박을 하는지 굉장히 이상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A씨는 그동안 김건모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더이상 방송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김건모의 태도를 보고 경찰에서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김건모도 불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김건모 측은 여전히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6일 가세연이 김건모에 대한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을 때부터 김건모 측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피해자가 누군지도 모른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9일 A씨가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을 때도 같은 입장을 고수했다. 11일 가세연이 폭행 및 협박 의혹을 제기했을 때만 입을 다물었을 뿐이다. 그리고 13일에는 "거짓미투, 미투피싱은 없어져야 한다"며 A씨를 맞고소하기에 이르렀다. 그런 김건모가 경찰 조사에서 어떤 말을 할까. 일련의 의혹으로 김건모는 모친 이선미 여사와 함께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하차했으며 전국투어 콘서트도 취소했다.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