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팽현숙 “술자리 7차까지 가는 이영하 보고 이혼 진작부터 예감했다”

2019-12-16 08:38:5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요리사 겸 코미디언 팽현숙이 배우 이영하·선우은숙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팽현숙은 "선우은숙 언니를 예전부터 좋아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신혼 초부터 이영하 선생님에 대해 제가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이영하 선생님은 술을 마시면 7차까지 간다더라. 남편 최양락도 술을 매우 좋아한다. 어느 날 이영하가 최양락에게 술을 마시자 했다. 최양락이 술 생각이 없다고 하자, 이영하가 '옷 꼴이 그게 뭐냐. 우리집에 양복이 수천 벌 있는데 그거 줄게'라며 꼬드겼다더라. 그 말 때문에 그거 얻어 입으려고 최양락이 7차까지 쫓아다녔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제가 그 말을 듣는 순간 선우은숙 언니가 떠올랐다. 언젠간 이혼할거다. 저는 사실 예감을 했다. 그런데 언니가 이혼을 안 하시더라.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혼 발표 기사가 나는 순간 드디어 이혼했구나! 이제 나도 준비를 해야지 생각했다"고 폭탄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