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태국 할머니의 방부제 외모 ‘화제’

2019-12-16 09:38:06

사진=MBC 뉴스 캡처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70대 나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젊어 보이는 외모를 가진 태국 할머니가 화제다.



올해 72살인 태국 여성 '아파사라 홍사쿠라' 할머니가 그 주인공.

그는 최근 자신의 SNS에 손자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방부제 외모를 과시해 놀라움을 안겼다. 1947년 태국 방콕에서 태어난 아파사라 홍사쿠라는 1965년 7월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린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우승했던 이력의 소유자다. 신장이 164cm에 불과해 역대 최단신 미스 유니버스 수상자로 알려졌다. 현재 그는 두 번의 이혼 뒤 '뷰티 슬리밍 스파'를 운영하는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다.

방부제 외모는 과거에도 화제가 됐었다. 아파사라 홍사쿠라가 운영 중인 미용센터 홍보 사진에 담긴 그의 외모는 놀라울 정도로 젊어보였다.

대중들은 "수백만 달러의 성형 수술을 받았다", "사진 조작이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이에 대해 아파사라 홍사쿠라 매니저는 "머리 모양만 간혹 바꿀 뿐, 성형 수술을 하거나 사진 조작을 한 적 없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