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안효섭에 천만원 빌려줬다…"답 찾을 수 있을까"

2020-01-14 22:50:1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가 안효섭에게 천만원을 빌려줬다.



14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는 김사부(한석규 분)가 의로 과실로 고소를 당할 위기에 처한 모습이 그려졌다.

김사부와 박민국(김주헌 분)은 각각 국방장관 비서와 국방장관 수술에 나섰다. 서우진(안효섭)은 김사부의 지시로 박민국 수술실에 들어갔다.
수술이 시작됐고, 박민국은 서우진에게 김사부가 CT를 안 찍고 1차 수술을 집도한 것에 대해 따져 물었다. 그런데 국방장관의 수술 도중 위급 상황이 발생했다. 거대병원 외과의 양효준(고상호 분)의 실수로 출혈이 발생, 봉합에 실패했다. 결국 국방장관은 다시 중환자실로 옮겼다.

반면 김사부는 국방장관 비서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냈다.

국방장관의 수술이 잘못되자 도윤완(최진호 분)은 언론을 이용해 1차 수술을 집도했던 김사부의 잘못으로 몰아가려고 했다. 결국 국방장관 가족은 김사부를 찾아가 "기자에게 1차 수술에 문제가 있었다고 들었다. CT도 안찍고 수술에 들어갔다고 들었다. 가장 기본적인 것도 안하고 수술에 들어갔으니 과실 아니냐. 자신이 없었으면 큰 병원으로 보냈어야지 왜 함부로 아버지 수술을 진행하냐. 장관 수술이라는 타이틀에 욕심낸거 아니냐"고 따지며 "당신과 병원 전부를 의료 과실로 고소할 것이다"라고 외쳤다.
이에 돌담병원 행정실장 장기태(임원희 분)는 박민국 수술실에 들어갔던 서우진에게 "수술실에서 박민국 교수에게 어떤 말을 했느냐. 혹시 우리에게 불리한 내용도 대답했느냐. 수술 때 녹화했다는 말은 왜 안했냐"며 "혹시 저 쪽에서 회유라도 들어온거냐"고 따져 물었다. 화가 난 서우진은 김사부를 찾아가 "저를 시험하려고 박민국 수술실에 넣은거냐"고 분노했다.

차은채(이성경 분)는 계속 수술 울렁증 때문에 힘들어했다. 서우진은 힘들어하는 차은채를 안타깝게 생각했다.

하지만 차은채는 응급실에 있던 환자를 잘 치료해내며 의사로서의 가능성을 보였다. 이에 김사부는 "네 첫번째 환자 끝까지 팔로우 잘해라"고 응원했다.

양효준은 자신의 실수가 담긴 국방장관의 2차 수술 녹화분이 없는 척 했지만, 이 계략을 알고 있는 차은채의 기지로 2차 수술 녹화분이 공개됐다. 이후 국방장관 가족은 김사부에게 "죄송하다. 제가 좀 더 알아봤어야 했다"고 사과했다.

김사부는 서우진에게 그가 원했던 천만을 줬다. 김사부는 "내 돈으로 빌려주는거다. 매달 100만원씩 갚고, 나한테 10달간 묶여 있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사부의 호의에 서우진은 깊은 생각에 빠졌다. 서우진이 "이상한 병원, 이상한 사람, 이상한 어른들"이라고 돌담병원에 대해 생각하는 순간, 사채업자들이 찾아왔다. 그는 "그리고 엿같은 나의 현실. 나는 과연 답을 찾을 수 있을까"라며 자문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