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빅4 몸값이 양의지와 비슷. FA 한파 일회성일까

2020-01-15 10:41:53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올해는 유독 추웠다. FA 한파가 예상됐지만 이 정도일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전준우 안치홍 김선빈 오지환 등 이른바 빅4가 이뤄낸 계약 중 최고액이 4년간 40억원이었다. 2014 FA시장부터 불기 시작한 FA 광풍은 그야말로 천정부지였다. 최고액이 거의 매년 경신됐다. 2017년 최형우가 KIA 타이거즈와 100억원에 계약을 해 100억원을 돌파했고, 지난해엔 양의지가 NC 다이노스와 125억원의 초특급 계약까지 이뤄냈다. 하지만 이번 빅4의 계약은 일반인들에겐 여전히 어마어마한 액수지만 KBO리그의 최근 추세와는 동떨어졌다. 오지환과 김선빈이 40억원에 계약했고, 전준우가 34억원, 안치홍이 26억원(2년)에 사인을 했다. 총액이 140억원이다. NC가 양의지를 잡기 위해서 쓴 액수 137억원(125억원+보상금 12억원)와 별 차이가 없다. 단순 비교로 양의지가 이 4명 몫을 하느냐고 물으면 모두가 아니라고 할 것이다. 그만큼 이번 FA시장이 갑자기 차가워졌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여러가지 해석을 내놓는다. 빅4가 모두 타자이다보니 반발력 떨어진 공인구로 인해 타격 성적이 떨어지면서 다른 팀의 오퍼를 받기 힘들어진 측면이 있었다. 선수들의 부상 전력도 마이너스 요인이었고, 수비 능력에 대한 의문점도 있었다. 결과적으론 보상금에 보상선수까지 내주면서 거액을 투자할 정도로 매력적인 선수가 없었다는 뜻이다.

빅4의 계약이 끝나면서 이번 FA시장도 마무리되는 분위기다. 벌써 내년 FA시장도 이렇게 한파가 불까 관심이 모아진다. 내년엔 풀리지 않을까하는 전망이 많다. 외부FA로 영입할만한 선수들이 꽤 시장에 나오기 때문. 두산에서 이용찬 유희관 최주환 허경민 정수빈 오재일 등이 첫 FA가 되고 키움 서건창 김상수, 삼성 백정현 등도 올시즌을 잘 마무리하면 FA자격을 얻는다. 또 KIA의 양현종이나 LG 차우찬 등은 두번째 FA가 된다. 전문가들은 10명 정도는 영입을 시도해볼만한 선수들이라고 평가한다.

많은 이들이 이번 FA보다는 낫지 않겠냐는 시각이다. 공인구로 인해 투수들에 대한 수요도 꽤 커질 수 있고, 좋은 성적을 낸 타자라면 어느 팀이든 데려가려고할 공산이 크다. 결국 시장의 가격은 결국 사려는 구단이 얼마나 많은지가 결정하게 된다. 매력적인 선수가 나오면 시장 가치가 올라가는 것은 당연한 일. 좋은 선수들이 많아 서로 경쟁을 하면 몸값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

반면 최근 선수 유출에 대한 반발이 거세다보니 올해의 한파 기조가 계속될 수도 있다는 예상도 있다. 구단별로 맞는 포지션의 선수가 있어야 하고, 그 선수가 팀 전력에 얼마나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있을지도 고려해야하는 상황에서 양의지나 최형우 같은 최대어가 아닌 이상 큰 돈을 들이지 않을 거란 분석이다. 특히 최근 경제가 좋지 않다는 점도 구단이 큰 돈을 쓰기 힘들게 되는 상황으로 연결되고 있다. FA를 영입하기 위해선 결국 모기업의 지원이 필요하다. 하지만 모기업의 상황이 좋지 않으면 아무래도 구단에서 거액을 요청하기가 어려워 진다. 프로야구 선수로서 한순간에 거액을 만질 수 있는 FA. 선수들 하기 나름이겠지만 주변 상황의 변화도 잘 체크해야한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