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관심 감사드린다"… 최유정, "너무 일반인" 외모 비하 악플에 의연한 대처

2020-01-17 12:31:06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그룹 위키미키 멤버 최유정이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메시지에 의연하게 대처했다.



최유정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최유정의 셀카 사진을 보고 '너무 일반인', '밋밋하게 생겼다'라는 등 최유정의 외모를 비하했다.

그러자 최유정은 "관심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감사 드리고 그 사랑들이 소중하다는 것도 알고, 그렇기에 조금이라도 더 알고 싶은 마음에 보내주시는 DM(다이렉트 메시지) 다 읽고 있다"며 의연하게 대처했다. 그러면서 최유정은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더 많이 계신다는 것도 알고 있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유정은 지난해 10월부터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현재는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하고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