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인터뷰]'패장' 신진식 감독 "송희채 안쓴 이유? 1세트 완전 펑크"

2020-01-17 21:31:09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이 팀내 레프트들에 대한 답답한 속내를 드러냈다.



삼성화재는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대3(19-25, 17-25, 24-26)으로 완패했다.

신진식 감독은 "휴식기가 너무 길었나? 부상 선수가 많아서 휴식을 많이 줬는데, (우리 팀 실력이)이렇게 떨어질지 몰랐다. 되는 일이 없었다. 시간이 많았는데 준비를 잘 못한 제 잘못"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신 감독은 경기에 앞서 "송희채가 무릎에 살짝 부상을 입었다. 오늘 레프트로는 송희채와 김나운, 정성규, 고준용 모두 준비시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송희채는 1세트에만 출전, 0득점 범실 2개로 부진한 뒤 벤치를 지켰다.

이에 대해 신 감독은 "첫 세트 완전 펑크내니까 더이상 내보낼 수가 없었다. (송희채 뿐 아니라)레프트 4명이 하는 게 없더라"고 선수들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김나운이 10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은 37.5%에 그쳤다. 고준용과 정성규는 번번이 상대 블로킹에 가로막혔다.

16점에 그친 산탄젤로에 대해서는 "리시브에 문제가 있었다. 올려주는 위치가 계속 좋지 않았다. 볼을 짊어지는 형태가 되면 그런 모습이 나온다"면서 "레프트가 점수를 올려줘야 될 상황에서 거의 다 막히니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국가대표팀 경기를 마치고 돌아온 박철우는 이날 2세트에 원포인트 서버와 블로커로 조금씩 기용됐을 뿐, 전체적으로 휴식을 취했다. 이에 대해 신진식 감독은 "근력이 좀 떨어졌다고 한다. 잘못하면 다칠 수도 있으니까"라며 "다음 경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전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수원=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