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초콜릿' 윤계상, 하지원과 어머니 인연 알고 숨죽여 '오열'

2020-01-18 00:08:16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윤계상이 모든 진실을 알게됐다.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에서는 이강(윤계상)이 어머니와 문차영(하지원)의 인연을 알게됐다.

이날 이강(윤계상)은 급하게 이준(장승조)이 도자기를 만드는 가마터를 찾았다. 난장판이 된 가마터에 이준은 "병원안가고 땡땡이 치니까 우리 모친이 사람을 보내서"라고 설명했다. 이강은 손이 다친 이준을 치료했고, 이준은 "어차피 의사는 안할거니까"라며 담담하게 이야기했다.

이준은 이강에게 "나는 최선을 다해서 네 손 치료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강은 "손만 아니면 내가 형도 이기고 거성도 가졌겠네. 그러고 난 다음엔? 그때의 난 행복할까"라고 물었고 이준은 "아니"라고 답했다. 이강은 "어쩌자고 우린 죽어라 싸웠을까"라며 후회했다. 결국 이준은 이강에게 자신의 아버지의 출생에 대해 알렸다. 그러면서 "반칙하기 싫어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문차영(하지원)은 또 사고를 치고 경찰서에 있는 문태현(민진웅)에 "가족이 아니다"라며 모른척 했다. 이에 문태현은 "그때 왜 나 받아줬냐"라며 따져 물었고, 문차영은 "내 하나밖에 없는 핏줄이니까. 너도 엄마와 같이 날 버리고 간 걸 잊어버리고 있었으니까"라고 말했다.

기운이 없는 문차영에게 이강은 늙은호박전을 만들어줬다. "우리 엄마가 좋아했다"는 말에 문차영은 "어머니 사고로 돌아가셨다고 힘들었겠다"라며 손을 잡아 위로했다. 이강과 마주 앉아 행복한 시간을 보낸 문차영은 '당신이 선물해주셨던 기적같던 일상을 보고 계세요? 당신이 준 온기를 상처가 있는 많은 사람들과 나누겠다'라며 자신을 구해 준 이강의 어머니를 생각했다.

이준은 할머니(강부자)를 찾아갔지만 외면당했다. 이어 가마터로 직접 찾아온 어머니 윤혜미(김선경)에게 "나도 한 번쯤은 강이한테 좋은 형이고 싶었고 엄마 아버지가 틀렸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꾹 참고 비겁하게 여기까지 왔다. 부모님이 원하시는대로"라고 소리치며 "엄마가 틀려도 너무 심하게 틀렸다"고 맞섰다.

문차영과 이강의 어머니가 사고를 겪은 백화점 부실공사를 한건설사 대표가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이 대표는 자신의 아내가 누워있는 병원에 와 영상을 찍으며 동정을 호소하려 했고, 이강은 이를 저지했다. "죽은 사람이나 나나 운이 없었던 것 뿐이다"라며 막말을 쏟아내는 대표를 향해 이강을 대신해 문태현이 주먹을 날렸다. 문태현은 "어떻게 이렇게 뻔뻔해. 살아남았다고 다 산 거냐. 그게 어떻게 산 거냐. 숨만 쉬고 있다고. 눈만 뜨고 있다고 다 살아 있는 줄 알아. 네가 죽인 건 열 명이 아니야. 백 명, 천 명, 만 명이야. 돌아가신 분들 살아남은 사람들. 그리고 그 모두의 가족까지 네가 다 죽인 거야. 사과 할 일 있으면 제발 사과 좀 하고 살아"라며 일침을 가했다.

문차영 또 다시 경찰서에 간 문태현을 찾아가 가족임을 밝히며 "나만 힘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나만 지옥에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미안해. 태현아"라고 사과했다.

한편 이강은 경찰서 앞에 앉아 있는 문차영을 찾아가 초콜릿으로 위로했다. 문차영은 "여기서 살아나간다면 나도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자라고 생각했다. 나한테 초콜릿을 양보해주셨던 아줌마처럼. 초콜릿은 나한테 내가 갈 길을 가르쳐주는 나침반 같은거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초콜릿을 준 아줌마의 이름을 말했다. 이강은 문차영을 차에 태운 후 홀로 숨어 오열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