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 in 방콕] 요르단전 어드밴티지 많은 한국, 관건은 초전박살

2020-01-19 09:07:0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분명 한국이 어드밴티지를 갖고 있는 게임이다. 그 어드밴티지를 어떻게 살리느냐가 관건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9일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치른다. 상대는 요르단. 절대 방심할 수 없는 상대다. 김 감독은 "요르단은 다른 중동팀과 다르다. 힘, 피지컬이 좋다. 굉장히 까다로운 상대"라고 경계했다.

하지만 한국이 객관적 전력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은 이번 대회 유일하게 조별리그 전승을 기록한 팀이다. 요르단은 에이스 무사 알 타마리가 이번 대회 엔트리 등록만 하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오마르 하니라는 공격수가 요주의 인물이지만, 체격도 크지 않고 한국 수비진에 크게 위협될 만한 선수는 아니다.

여기에 한국이 누릴 수 있는 어드밴티지가 여럿 있다. 먼저 체력.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는 동안 골키퍼 2명 제외 21명의 선수를 다 돌려가며 투입했다. 조직력에 대한 문제 없이, 나오는 선수들마다 이를 악물고 뛰었다. 요르단전 역시 누가 나와도 일단 체력에서는 지지 않을 확률이 높다. 요르단은 조별리그 3경기를 거의 주전 선수 위주로 치렀다.

여기에 휴식도 한국이 하루를 더 취했다. 한국은 지난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D조였던 요르단은 16일 조별리그 경기가 끝났다. 이틀 후 또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동도 있다. 요르단은 부리람에서만 조별리그 3경기를 모두 치렀다. 16일 경기를 마치고, 17일 방콕으로 넘어왔다. 한국보다 체력 소모가 많을 일정이다. 훈련도 18일 하루만 했다. 한국은 16일 쉬고, 17일과 18일 요르단전에 대비한 훈련을 마쳤다.

또, 한국은 8강전이 열리는 탐마삿 스타디움에 대한 적응도 끝났다. 우즈베키스탄전을 이 곳에서 치렀다. 하지만 요르단 선수들은 처음 뛰는 경기장이다. 초반 낯설어할 수 있다.

방콕 환경도 중요하다. 방콕은 수도이고, 대도시다. 다른 지방 도시보다 대기질도 좋지 않고 더 덥게 느껴진다. 한국 선수들은 이미 방콕 환경에 적응이 돼있지만, 요르단은 아니다. 요르단을 이끄는 아흐메드 이스마일 감독도 이 부분을 걱정했다.

여러 부분에서 한국에 희망적인 요소들이 많은 가운데, 결국 초반 선취골을 뽑아내면 쉽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 경기 초반부터 앞서는 체력, 적응력을 바탕으로 상대를 몰아붙일 필요가 있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