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왕 박병호 20억원, 조상우 2억원 재계약. 키움 연봉 재계약 완료

2020-01-21 16:58:55

키움 박병호가 LG와의 준PO 1차전서 9회말 끝내기 홈런을 치고 포효하고 있다.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키움 히어로즈의 홈런왕 박병호의 연봉이 무려 5억이나 올랐다.



키움은 21일 2020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신인, 육성, 군보류, FA, 외국인선수 제외) 45명 전원과 연봉계약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눈에 띄는 이는 박병호. 지난해 15억원을 받은 고액 연봉자인 박병호는 올해 5억원을 더 받아 20억원에 연봉 재계약을 했다. 5억원 인상은 역대 키움의 팀 내 최고 인상액이다. 포스트시즌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조상우도 6000만원에서 1억4000만원이 오른 2억원을 받게 됐다. 233.3%가 올랐는데 이는 이번 연봉 재계약 대상자 중 최고 인상률이다.

김상수와 최원태도 1억원 씩 상승했다. 김상수는 3억원, 최원태는 3억7000만원을 받는다.

2루수 김혜성은 억대 연봉자가 됐다. 7000만원에서 3000만원이 오른 1억원에 사인했다.

2020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5명의 연봉 총액은 63억7600만원이다. 지난해 52억8천3백만원에서 10억9천3백만원(20.7%)이 올랐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