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인터뷰]박미희 감독 "이재영 복귀까지 선수들이 지치지 않아야 한다"

2020-01-21 21:42:19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26/

[인천=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선수들이 지치지 않아야 한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이재영의 복귀까지 남은 3주 동안 정신적으로 지치지 안하야 한다고 강조했다.

흥국생명은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대3으로 역전패했다.

흥국생명은 10승8패(승점 34)를 기록, GS칼텍스(승점 31·10승7패)과의 격차가 승점 3으로 줄어들었다.

경기가 끝난 뒤 박 감독은 "공격력에서 득점이 나지 않아 답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승부처에선 90%가 에이스한테 가서 끝나면 확 벌어지는데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서 차이가 났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재영이 돌아올 때까지 김미연의 역할이 더 커졌다. 박 감독은 "미연이가 본인의 자리에서 해야 하는데 재영이가 빠지는 바람에 재영이 자리에서 하다보니 본인이 잘해야겠다는 부담감이 나오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선수들이 지치지 않아야 한다. 정신적으로도 그렇다. 이재영 복귀만 믿고 있을 수 없다. 우리가 유지해야 재영이가 복귀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경기는 졌지만 선수들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천=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