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조카→딸"…'동상이몽2' 박시은♥진태현, 대학생 딸 입양 이야기(ft.새벽형 부부)

2020-01-21 08:24:35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새벽형 부부' 박시은과 진태현의 유쾌한 일상이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강남·이상화 부부, 박시은·진태현 부부, 이윤지·정한울 부부의 이야기가 담겼다. 특히 '동상이몽2'의 새 가족으로 합류하게 된 박시은·진태현 부부의 19년 러브스토리가 공개되 눈길을 끌었다.

결혼 6년차인 박시은과 진태현 커플은 2010년에 방송된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을 통해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골인했다. 박시은은 "드라마에서는 내가 태현씨를 좋아하고 태현씨는 나에게 관심이 전혀 없는 역할이었다. 태현씨가 주인공이고 저는 조연이었다"며 "그런데 촬영을 하면서 남편이 먼저 와서 나에게 인사를 했다. 남편이 첫 촬영을 끝내고 번호를 달라고 하더니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 되게 고마웠다"며 진태현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당시의 첫 만남에 대해 진태현은 "거의 의도된 것이었다. 많이 좋아하고 있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박시은은 "그때 나에게 남자친구를 소개시켜준다고 하지 않았냐"고 하자 진태현은 "그래야 남자친구가 있는지 알 수 있고 어떤 남자 스타일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그리고는 좋아한다고 이야기를 하고 나의 여자가 되어달라고 고백했다"고 말했다.

VCR로 공개된 부부의 일상은 새벽 5시도 안된 이른 시간부터 시작됐다. 일어나자마자 함께 스트레칭을 하고, 반려견들과 인사를 하며 아침을 시작했다. 데이트할 때도 새벽에 만나 점심에 헤어지곤 했다는 두 사람. 진태현은 "할아버지 할머니 스타일로 살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강남은 "제작진분들이 힘드셨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는 학교 앞에서 자취 중인 입양한 대학생 딸의 방도 공개됐다. 두 사람은 작년 10월 대학생인 딸을 입양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진태현은 "신혼 여행지였던 제주도 보육원에서 딸을 처음 만났고 삼촌 조카로 지내다가 최근 입양했다. 작년부터 가족이 됐다"며 딸과의 인연에 대해 말했다.

아침 동이 트기도 전에 두 사람은 고기를 구워 먹기 시작했다. 진태현은 "해뜨기 전에 돼지고기 먹는 집은 우리밖에 없을 거야"라면서 웃었다. 고기가 구어지자마자 두 사람은 서서 고기를 먹었다. 진태현은 "우리는 늘 고기를 먹을 때 서서 먹는다"고 하자 김숙은 "이집 서서갈비네"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디저트까지 맛있게 먹은 두 사람은 이야기를 나누다가 진태현이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가려고 했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진태현은 즉석에서 드렁큰 타이거의 랩을 쏟아냈다. 이를 들은 박시은은 "옛날에 나갔으면 됐을 것 같다. 랩이 옛날 스타일이다"고 놀렸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진태현은 2PM 'Again & Again' 안무까지 선보이며 쉬지 않고 박시은을 웃게 만들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