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母, 40여년 동안 가슴에 묻어온 이야기 "잊은 적 없어"

2020-01-22 08:40:2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승현 어머니가 40여년 동안 가슴에 묻어왔던 아픔은 무엇일까.



오늘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의 어머니가 차마 말 못 했던 슬픈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김승현과 아버지는 목적지도 밝히지 않은 채 어머니를 데리고 어딘가로 향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그저 놀러 가는 줄로만 알고 김승현과의 외출에 한껏 들떠 있던 어머니는 이어진 아버지의 예상치 못한 말에 도저히 믿기지 않는 듯한 표정으로 그 자리에서 굳어졌다.

이후 오래된 기억을 차분히 더듬어 가며 40여년 전 그날의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한 어머니는 급기야 터져 나오는 슬픔을 참지 못하고 오열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곁에서 묵묵히 듣고 있던 아버지도 목 놓아 우는 모습이 포착되어 대체 김승현 가족에게 어떤 슬픈 사연이 감춰져 있었던 것인지 오늘 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어머니의 마음을 옥죄어 왔던 가슴 아픈 사연은 오늘(22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