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 in 방콕] 우즈벡-사우디, 4강 반대쪽에선 누가 웃고 울까

2020-01-22 12:07:0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반대쪽 결과는 어떻게 될까.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이제 4강전만 남았다. 한국, 호주, 우즈베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중 세 팀은 올림픽에 가고, 나머지 하나 비운의 팀이 나오게 된다.

한국은 22일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운명의 4강전을 치른다. 호주만 잡으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확정은 물론이고, 이 대회 첫 우승 도전도 할 수 있게 된다.

때문에 한국 축구팬들 입장에서는 온통 호주전에 관심이 쏠려있을 수밖에 없다. 김학범 감독이 어떤 용병술을 보여줄지, 베일에 가려진 호주의 전력은 어느정도일지가 매우 궁금하다.

반대쪽 4강전도 중요하다. 우즈베키스탄과 사우디아라비아전 결과에 따라 한국의 결승 혹은 3, 4위전 상대팀이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과 호주전만큼, 우즈베키스탄과 사우디아라비아전도 예측 불가다. 우즈베키스탄은 디펜딩 챔피언. 이번 대회 조별리그 한국과 함께 했다. 이란과 1대1로 비기고, 한국에 0대2로 패했지만 이란과 골득실까지 가린 끝에 극적으로 조 2위를 차지하며 8강에 진출했다.

조별리그에서는 경기력이 불안했지만, 8강전에서 완전히 살아난 분위기. D조 1위로 통과한 아랍에미리트를 마치 가지고 놀 듯이 플레이하며 5대1 대승을 거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8강에서 전력을 처지지만, 홈 어드밴티지가 있었던 부담스러운 상대 태국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경기를 해봐야 알겠지만, 조별리그 성적과는 관계 없이 조직력과 기세를 봤을 때 우즈베키스탄이 근소하게 우세하다는 평가가 있다. 사우디아라바이는 선수들 개개인의 능력은 좋지만, 팀으로서의 조직력은 조금 떨어진다.

한국 입장에서는 호주를 이기고 결승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의 리매치를 하면 좋다. 김학범 감독은 조별리그 3차전 우즈베키스탄전을 앞두고 8강을 확정지은 상태였으나, 최선을 다해 우즈베키스탄의 기를 눌러놨다. 당시 김 감독은 "언제, 어떻게 다시 만날지 모르는 팀이다. 기를 눌러놨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 안되겠지만, 만약 3, 4위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만난다고 한다면 김 감독의 의도처럼 조별리그 승리가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생소한 상대이기에 부담스러운 점이 있다. 하지만 객관적 전력에서 한국이 확실히 앞서기 때문에, 크게 두려워 할 필요는 없는 상대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