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캠프' 정우성 "외모적 평가? 넘어서야 할 허들"

2020-01-22 19:12:36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음악캠프' 정우성이 외모 평가에 대해 말했다.



22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배우 전도연, 정우성이 출연했다.정우성과 처음 만났다는 배철수는 "대한민국 대표 미남으로 자주 언급된다.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고, 이에 정우성은 곧바로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정우성은 "자주하는 농담인데 여기까지 와서 하려니까 쑥스럽다"며 "저라는 사람의 단면에 대한 평가지 절대적인 평가가 아니다. 나라는 사람의 모습 중에 일부분이다. 그 외에 나라는 부분은 계속 채워야 한다. 개인적 평가에 대해 칭찬도 내 것이 아니고 악담도 내 것이 아니라 생각하려 한다"고 답했다.

이어" 외모적 평가는 제가 넘어서야 할 허들이다. 잘생긴 외모는 잠깐 보기 좋은 거지 소통이 되는 건 아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2월 12일 개봉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