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우 감독, "열애설로 더 집중한 것 같다"

2020-01-22 21:28:24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제공=WKBL

"열애설이 나면서 더 집중을 한 것 같다"



우리은행이 22일 인천도원체육관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 프로농구' 신한은행전에서 87대60의 대승을 거뒀다. 5명의 선발 라인업 선수들이 모두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다소 손쉬운 승리를 일궈냈다.

특히 전날 전 프로농구 선수 이승준이 한 TV 프로그램에서 연애 상대임을 밝혀 큰 화제를 모았던 우리은행 혼혈 선수 김소니아가 21득점-16리바운드로 본인의 역대 최다 득점과 리바운드를 경신하며 맹활약 했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쉽지 않은 경기라 생각했는데, 슛이 잘 들어갔다. 특히 김소니아가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열애설이 터지다보니 걱정이 컸지만, 본인 스스로 집중을 하고 더욱 열심히 책임감 있게 경기에 나선 것 같다"며 "좋은 플레이를 위해 다른 선수도 열애설이 나와야 하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사실 지금에서야 얘기하지만 김정은은 오전에 급체를 하면서 경기를 빼야할지 말아야 할지 걱정이 있었다. 공격은 자제하고 수비만 하라고 주문했는데, 좋지 않은 컨디션에서 잘 해줬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혜진과 김정은이 올림픽 최종예선 참가를 위해 대표팀에 경기 후 바로 합류하는데, 좋은 선수들이 함께 있기에 몸조리도 잘하고 훈련도 조절하고 좋은 결과를 가지고 돌아왔으면 좋겠다"며 "브레이크 이후 최은실이 재활을 거쳐 다시 전력에 합류하니 더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인천=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