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최현석 "사문서 위조 의혹 너무 힘들다, 요리에 집중할 것"

2020-01-22 21:35:4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최현석 셰프가 사문서 위조 의혹에 힘든 심경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사문서 위조 의혹을 받고 있는 최현석 셰프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한밤' 제작진은 최현석 셰프가 새로 문을 연 레스토랑을 찾아 그를 직접 만났다. 최현석은 "지금은 말씀 못 드리고 준비를 다 한 후에 이야기 하겠다. 나중에 말씀 드리겠다. 대응 준비를 하고 있다. 진짜 정말 너무 힘들다. 일단 조용히 일하고 요리에 집중한 후 나중에 말씀 드리겠다. 회사 통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근 고정으로 출연 중이었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최현석은 "요리사들은 본인이 직접 돈을 내고 식당을 차리지 않으면 그만 두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회사가 따로 있었는데 인수되는 회사와 같이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그만두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현석이 신생 소속사로부터 새로운 매장과 더 높은 급여를 제안 받으면서 스카웃 제의를 받은 후 기존 소속사와 6년이 남아있어 이전이 어려웠던 상황이.계약 파기를 위해선 위약금 물어야 했다. 이에 기존 소속사 관게자 A씨와 계약서 위조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

SBS기자는 "최현석이 무단으로 이적하기 위해선 손해배상금 모두 지급해야하는 상황, 전 소속사 관계자 2명이 적극적으로 위조했고 본인은 위조된 계약만 사인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한 변호사는 "사문서 위조죄는 사회의 신뢰와 연결되는 것, 가볍지 않은 범죄"라면서 "진짜 소극적으로 가담한 것인지 형량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 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최현석은 "원만히 합의한 상황이고 새 소속사 이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전 소속사 관계자 두 명은 "다른 소속사로 이적을 하기 위해 최현석이 먼저 '새 판을 짜달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조만간 입장정리해 알리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입장 발표없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고정출연 예능프로그램은 그의 분량을 통편집하면서 방송활동에 적신호를 알렸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