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정우성X전도연 25년 만의 호흡 "함께 해 영광, 또 만나고파"

2020-01-22 21:47:48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정우성이 전도연과의 25년만에 만남을 영광이라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2월 개봉을 앞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주역인 전도연과 정우성이 출연했다.

이날 25년 만에 처음으로 작품에서 만난 전도연과 정우성. 두 배우에게 함께 호흡한 소감을 묻자 전도연은 "이제라도 찍어서 너무 다행이다"라고 대답했다. 정우성은 "나 혼자만의 기다림은 아니었구나"라는 마음이 들었다면서, "전도연과 함께해 영광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전도연은 정우성에게 "왜 이러느냐"고 핀잔하면서도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동갑내기'인 두 사람의 호흡에 대해 전도연은 "내가 아는 것 보다 보지 못한 모습이 많았다. 영화 현장에서 또 만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정우성은 "그 동안 치열한 캐릭터로 개인적으로 힘들었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조금 가벼운 역할을 하면서 배우 전도연을 완성 짓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는 진심을 전해 전도연을 감동 시켰다.

또 함께 출연하는 정가람은 "워낙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잇으니까 좀 더 편하게 자유롭게 해보자고 생각했다"는 소감을 이야기했다. 특히 "전도연의 팬이다"라는 정가람은 "함께 호흡을 맞출 기회가 없어서 아쉽다"고 털어 놓았다. 이에 정우성은 "가람아 나도 25년 걸렸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윤여정이 '전도연이 하자고 해서 영화에 참여했다'는 내용이 화제가 되었다. 이에 정우성은 "극 중 전도연의 머리채를 잡는 장면이 있었다. 혼자 굉장히 뿌듯해 하신 것 같다"며 윤여정이 전도연에게 복수의 시간을 가졌다고도 밝혔다. 그러자 전도연은 "'하녀' 때 제가 선배님 따귀를 때린적이 있는데 그게 너무 충격적이셨나봐요. 귀여우세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