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박정아 24점' 도로공사, IBK기업은행에 3대2 대역전극…4위 점프

2020-01-22 21:52:24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도로공사가 피를 말리는 접전 끝에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대역전극을 거두며 V리그 4위로 뛰어올랐다.



도로공사는 22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IBK기업은행에 세트스코어 3대2(23-25, 23-25, 25-14, 25-12, 17-15)로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도로공사는 먼저 2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3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도로공사는 7승11패(승점 20)를 기록, KGC인삼공사(승점 19)를 제치고 단독 4위로 뛰어올랐다. 5승13패(승점 16점)의 IBK기업은행은 그대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의 용병술이 돋보였다. 김종민 감독은 컨디션이 좋지 않은 산체스를 과감하게 빼고 하혜진과 유서연을 차례로 투입하며 승부의 추를 뒤흔들었다. 에이스 박정아는 건재함을 과시했고, 노장 이효희의 노련미는 상대 수비를 뒤흔들었다. 배유나와 정대영을 중심으로 무려 15개의 블로킹을 따낸 높이도 견고했다. IBK기업은행은 표승주가 22점을 올리며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지만, 공격 성공률 26.2%에 그친 어나이의 부진으로 올시즌 첫 2연승의 기회를 놓쳤다.

1세트에서 웃은 팀은 IBK기업은행이었다. 세트 초반은 8-8까지 치열했다. IBK기업은행은 어나이의 무거운 어깨를 김주향과 표승주가 도우며 11-8로 앞서나갔다. 이후 18-14, 24-21까지 IBK기업은행의 3~4점차 리드가 이어졌다. 도로공사는 에이스 박정아의 오픈공격과 정선아의 블로킹으로 24-23까지 따라붙었지만, 마지막 메가 랠리에서 어나이가 상대 코트를 갈랐다.

2세트 역시 IBK기업은행의 차지였다. 도로공사는 세트 초반 박정아와 산체스가 호조를 띠며 8-4로 앞섰다. 하지만 산체스가 컨디션 난조를 호소하며 벤치로 물러나자 흐름이 바뀌었다. IBK기업은행은 상대 범실 속 16-11로 승부를 뒤집었다. 도로공사는 2세트에만 6득점을 올린 하혜진을 앞세워 23-23까지 따라붙었지만, 또다시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2세트마저 내줬다.

하지만 3세트 들어 이효희 세터가 투입되자 도로공사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25-14, 압승을 거뒀다. 어나이에게 과도한 공격 비중이 쏠렸고, 도로공사는 그 공격을 번번히 가로막으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IBK기업은행은 세트 중반까지 무려 7개의 범실을 범했고, 공격 성공률은 20%를 밑돌았다. 반면 도로공사는 블로킹 5개를 기록하며 높이를 과시했고, 고비 때마다 박정아의 공격이 터졌다.

4세트에도 도로공사의 기세가 이어졌다. 25-12, 2세트 연속 완승이었다. 도로공사는 8-6에서 박정아의 공격과 배유나의 블로킹, 속공, 상대범실을 묶어 19-8까지 내달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IBK기업은행은 잇따라 서브 에이스와 다이렉트킬을 내주는 등 리시브가 크게 흔들렸다. 터치넷, 오버넷, 후위 공격자 반칙 등 공격 외 범실도 쏟아냈다. 어나이는 단 1점에 그쳤다. 다만 도로공사는 박정아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 투입한 산체스가 좀처럼 컨디션을 되찾지 못했다.

5세트는 양팀 에이스의 정면 대결이었다. 김종민 감독은 박정아의 파트너로 부진한 산체스 대신 유서연을 투입했고, 이 선택이 들어맞았다. IBK기업은행은 어나이와 표승주가 공격을 책임졌다. 세트 초반 표승주가 불을 뿜으며 IBK기업은행이 앞서나갔지만, 도로공사는 문정원의 서브 득점을 앞세워 따라붙었다. IBK기업은행의 김현정이 잇따라 블로킹을 잡아내며 리드를 잡자, 도로공사는 무려 6번의 디그를 걷어내는 수비 집중력을 과시하며 동점을 만들어내는 투혼을 선보였다.

듀스를 거듭한 마지막 승부는 결국 범실에서 갈렸다. IBK기업은행은 경기 내내 잘해주던 표승주가 14-13으로 앞선 매치포인트에서 결정적인 서브 범실을 범했다. 어나이도 15-15에서 공격 범실로 역전을 허용했다.

반면 도로공사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서브왕'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로 길었던 경기를 마무리했다. 문정원은 이날 서브 에이스 3개를 터뜨리며 통산 서브 에이스 200개(V리그 8호) 대기록을 자축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