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더 게임' 옥택연, 이연희와 강렬 첫 만남→최다인 죽음 예측 [종합]

2020-01-22 22:03:31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더 게임' 옥택연이 최다인의 죽음을 예측했다.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는 죽음을 보는 능력을 가진 김태평(옥택연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누군가를 만난 후 또 같은 악몽을 꾸는 김태평. 김태평의 꿈 속에서는 누군가 "네가 제일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을 잃어봐. 그럼 너도 알게 될 거야"라고 저주를 내린다.

김태평은 사람의 눈을 보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을 볼 수 있다. 이에 김태평은 정여사(예수정 분)의 부탁으로 아들 오성민(양현민 분)의 죽음에 대해 예측했고, 오성민은 김태평이 본 모습 그대로 죽음을 맞이했다. 김태평의 예언은 한 번도 틀린 적이 없었다.

오성민의 총격 사건을 보고 받은 서준영(이연희 분)은 유일한 생존자인 김태평을 만나기 위해 병원에 갔지만 김태평은 백선생(정동환 분)과 이연화(류혜린 분)가 병원 밖으로 데리고 나가고 있었다. 눈을 뜬 김태평은 자신을 잡으러 온 서준영과 눈을 마주쳤으나 서준영의 죽음이 보이지 않아 의아해했다. 이에 백선생은 두 사람이 악연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추측했다.

정여사를 통해 김태평이 죽음을 보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서준영은 김태평의 집을 찾아갔다. 그러나 김태평은 "죽음을 보는 능력 없다. 오해로 납치까지 돼서 평생 경험하고 싶지 않은 거 겪었다"며 자신의 능력을 부인했다. 경찰들을 보내고 난 후, 이연화는 "일을 더 크게 만드는 거 아니냐"고 물었고, 김태평은 "이런 능력이 있다는 게 더 큰일이다. 언론에 새어 나가기라도 해봐라"라고 거짓말한 이유를 설명했다.

서준영은 김태평을 테스트하기 위해 누군가의 사진을 가져가기도 했다. 서준영이 두고 간 사진을 본 김태평은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아무 것도 모른다"는 진술을 마치고 나온 김태평은 서준영을 마주쳤다. 김태평은 서준영에 사진을 돌려주며 "더 이상 마주칠 일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준영은 김태평을 불러 사진에 대해 물었으나 김태평은 모르쇠로 일관했다. 김태평의 진술에도 서준영은 계속 의구심을 가졌다.

하나일보는 서준영이 생존자를 알리지 않고 사건을 내사 종결로 마무리했다는 것에 대해 무언가가 있다고 추측했다. 이준희(박원상 분)는 오예지(윤지원 분)를 보내 사건에 대해 알아내라고 했다.

카페에 앉아 서준영에 대해 고민하던 김태평은 카페 밖에 있는 이미진(최다인 분)을 보고 이미진의 죽음을 봤다. 김태평은 이미진을 급하게 쫓아갔지만 이미진은 이미 누군가에게 잡혀간 후였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