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직원, 노예로 생각"…하늘, 쇼핑몰 갑질 논란에 "오해와 억측" 해명

2020-01-22 22:31:1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유튜버 겸 쇼핑몰 CEO 하늘이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직접 해명에 나섰다.



최근 하늘은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퇴사한 직원들이 '갑질 의혹'을 제기하며 구설에 올랐다.

퇴직자들은 기업정보 공유사이트 등을 통해 하늘에 대해 "직원을 본인의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한다고 생각하시는 사장님"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하늘의 쇼핑몰은 기업 정보사이트 '크레딧잡'에서도 퇴사율이 9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평점 역시 1점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회사의 퇴사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하늘은 SNS 댓글을 통해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 창고에 변색 변질이 쉬운 화장품을 보관·적재하기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기존 물류 직원분들이 퇴사, 이직하며 발생한 것"이라 해명했다.

이후 하늘은 자신을 둘러싼 '갑질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하늘은 22일 자신의 SNS에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 오늘은 그 어떤 날보다 힘들게 보낸 하루였다. 하지 않았던 행동들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이에 오해와 억측으로 나를 좋아해주시는 분들을 가슴 아프게 해드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성장해오며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왔기에 사람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관은 변함이 없었다. 앞으로 더 배려하고 더 넓고 깊은 사람이 되라는 가르침을 주신 것 같다. 좋은 사람, 좋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하늘은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과 화장품 업체 '피치씨'를 운영 중이다. 또한 유튜브 채널 '오늘의 하늘'을 운영하며 8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지난해 12월에는 KBS 2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출연해 자신의 소비 패턴과 유튜브 수익, 일상 등을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하늘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늘입니다.

우선,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입니다.

오늘은 그 어떤 날보다 힘들게 보낸 하루였습니다. 제가 하지 않았던 행동들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이에 오해와 억측으로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가슴 아프게 해드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지금까지 성장해오며,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왔기에 사람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관은 변함이 없었는데, 앞으로 더 배려하고, 더 넓고 깊은 사람이 되라는 가르침을 주신 것 같습니다.

좋은 사람, 좋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