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악플에 공황장애·우울증"…임송이 전한 '전참시' 하차 이유 '응원 ing'

2020-01-25 18:50:52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개그맨 박성광의 전 매니저 임송이 근황을 전하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임송 매니저는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먼저 임송 매니저는 박성광과 함께 했던 시절을 떠올렸다. 앞서 임송 매니저는 박성광의 매니저로 일하던 중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해 '병아리 매니저'로 불리며 사랑을 받았다.

임송 매니저는 "(박성광은)늘 감동이었다. 피곤하면 운전도 자주 해주셨다"며 박성광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당시 신입이었던 임송 매니저는 업무에 대해 다 배우지 못한 상태에서 오픈 됐고, 이는 개인적인 부담으로 다가왔다. 악플은 임송 매니저를 더욱 힘들게 했다. 일 관련 악플부터 외모 비하, 어머니를 언급한 악플까지. 임송 매니저는 "어머니와 할머니가 큰 결심을 하고 방송에 출연하셨는데 그런 식으로 악플이 달리니까, 스트레스가 됐다"고 털어놨다.

점차 몸도 안 좋아졌다. 임송 매니저는 "응급실도 자주 갔다. 많이 아팠다. 몸이 무기력해지고 공황장애도 오고 우울증도 왔다"며 "부인과 쪽으로 안 좋은 진단을 들었다. 빈혈이 심해져서 운전이 안 될 정도였다. 모든 걸 그만두고 '속세를 떠나자'고 했다"면서 지난해 4월 SM C&C를 퇴사한 이유를 털어놨다.

퇴사 일주일만에 수술을 했다는 임송 매니저는 이후 집에서 요양하며 시간을 보냈다. 다행히 현재는 회복되어가는 중이라는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7월 배우 매니지먼트 회사에 입사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말부터 '임송채널'이라는 유튜브 채널도 오픈해 유튜버와 매니저를 겸업하고 있다.

박성광은 임송 매니저와 '전참시'에 함께 출연해 남다른 케미를 뽐내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그러던 중 임송 매니저의 퇴사 소식은 아쉬움을 안긴 바 있다.

이후 박성광은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임송 매니저의 근황을 전하며 여전한 우정을 과시했다. 그럴때마다 임송 매니저의 근황을 두고 궁금증이 쏟아진 가운데 임송 매니저가 직접 전한 근황은 반가움과 동시에 그녀의 앞날에 많은 이들이 응원을 쏟아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