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 in 방콕] 사우디 감독의 한국전 자신감, 김학범호는 완전 다른 팀인데...

2020-01-26 10:13:3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사우디 감독이 말하는 그 때 한국과 현재 한국은 완전히 다른 팀인데...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이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 대회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두 팀 모두 4회째를 맞는 이 대회 준우승이 최고 성적. 그래서 우승에 대한 열망이 강하다.

경기 하루 전 기자회견을 통해 선전포고를 했다. 김학범 감독은 "사우디의 수비가 강하지만, 우리 공격수들이 골문을 열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사우디 알 샤흐리 감독도 지지 않았다. 알 샤흐리 감독은 "한국은 공격, 수비 모두 좋은 팀이지만 우리 팀도 좋다"고 말하며 "U-19 대회 결승전에서 한국을 이겼던 경험이 있다. 그 때 선수들이 양쪽팀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알 샤흐리 감독이 말하는 대회는 2018년 11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18 AFC U-19 챔피언십. 지난해 한국 선수들이 돌풍을 일으킨 FIFA U-20 월드컵을 앞두고 열린 아시아 챔피언전이었다. 그 때 결승전에서 한국과 사우디가 만났는데, 당시 사우디가 2대0으로 완승을 거뒀고 그 때 사우디 감독이 알 샤흐리 감독이었다. 최근 인터뷰에서 오세훈(상주)이 2등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며 사우디에 복수를 다짐한 내용이 이 경기를 말하는 것이었다.

알 샤흐리 감독에게는 좋은 기억. 그 기억으로 결승전을 앞두고 한국의 자존심을 살살 긁었다. 기자회견에서 이 대회 승리 얘기를 두 차례나 꺼냈다.

하지만 당시 한국과 지금의 김학범호는 완전히 다른팀. 당시 주축 멤버는 지난해 U-20 월드컵에서 뛴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이번 팀에는 오세훈 엄원상(광주) 단 두 명의 선수만 당시 U-19 대표팀 멤버였다. 결승전에는 엄원상은 선발 출전했고, 오세훈은 선발에서 제외돼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김학범호는 이강인(발렌시아) 백승호(다름슈타트) 등 해외에서도 잘 아는 스타급 선수가 없다. 상대 감독 입장에서는 아무리 열심히 분석을 해도 선수들이 생소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하나로 똘똘 뭉친 선수들이 이 선수들을 잊게 하는 좋은 팀워크와 정신력으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알 샤흐리 감독이 결승전에서 보여질 김학범호의 경기력에 깜짝 놀랄 수도 있을 듯. 한국전 좋았던 기억이 악몽으로 바뀌는 날이 될 수 있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