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이유식까지…반려동물용품 판매 3년새 최대 14배 급증

2020-01-27 09:05:26

[독자 제공]

반려동물을 자식처럼 키우는 가구가 늘면서 반려동물용품 시장도 급팽창하고 있다.
G마켓은 지난해 반려동물용품 판매량이 3년 전인 2016년과 비교해 10%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판매량이 늘어난 것뿐만 아니라 품목도 다양해졌다. 일부 품목은 판매량이 최대 14배나 늘어나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어린 반려동물을 위한 식품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
강아지 이유식은 8배 판매가 늘었고 고양이 이유식은 무려 14배나 증가했다.
고양이 전용 분유와 우유도 2배 이상 판매가 늘었다.
같은 기간 아기들을 위한 이유식(-46%)과 국산 분유(-36%) 판매량은 급감한 것과 대조적이다.
반려동물 영양제도 인기다.
강아지 영양제는 3년 새 판매량이 69% 늘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비타민과 칼슘(206%), 피부 및 관절 영양제(152%)가 인기였다.
고양이용 비타민과 칼슘은 11배, 피부 및 관절 영양제는 3배 판매가 늘었다.



반려동물이 자주 드나드는 곳에 설치하는 미끄럼방지 바닥재는 3년 전과 비교해 판매량이 1천144% 늘었고, 고양이 해먹(132%)이나 펫 도어(325%) 등도 인기였다.
G마켓 관계자는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이 일상을 함께하는 가족으로 변하면서 과거에는 사료나 장난감 정도를 구매했다면 최근에는 아이를 키우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유식과 영양제 등까지 구매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eshin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