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우디 현장] 체력으로 승부 학범슨의 계산, 결승전에도 통했다

2020-01-27 00:19:1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김학범 감독의 선택, 결승전에서도 틀리지 않았다.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이 2020 AFC U-23 챔피언십에서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터진 정태욱(대구)의 천금같은 결승 헤딩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신승했다. 1회 대회 4위, 2회 대회 준우승, 3회 대회 4위를 차지했던 한국은 4회 대회 만에 처음으로 정상에 오른는 감격을 누렸다. 또, 9회 연속 올림픽 진출도 확정지으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김 감독은 이번 대회 파격적인 용병술로 화제를 모았다. 조별리그부터 고정 라인업 없이 선수를 대폭 바꿔가며 체력을 세이브했다. 더운 환경에서 토너먼트 무대 승부를 보려면 선수들의 체력을 아껴야 한다는 철칙에서였다.

토너먼트에서 김 감독의 축구는 확고했다. 전반 상대와 체력 싸움을 하고, 후반 상대 체력이 떨어졌을 때 이동준(부산) 이동경(울산) 등 해결사들을 투입해 승부를 보는 작전이었다. 8강 요르단전 이동경의 천금 결승골이 그랬고 4강 호주전도 똑같은 작전으로 후반 상대를 침몰시켰다.

결승전도 마찬가지였다. 사우디 선수들도 결승에 오기까지 많이 뛰었다. 전반 상대를 지치게 한 후 후반 이동준과 이동경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역시 결승 상대는 쉽지 않았다. 사우디는 체력은 떨어져도, 수비수들의 노련함이 돋보였다. 한국 공격의 맥을 잘 차단했다. 여기서 꼬였다. 그렇게 연장까지 가고 말았다.

하지만 체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김 감독의 계산은 결국 연장 후반 들어 맞았다. 사우디 선수들이 버티지 못했다. 위험 지역에서 파울을 범했다. 그리고 이동경의 크로스를 정태욱이 헤딩으로 마무리하는 과정 누구도 막지 못했다. 결국 체력과 집중력에서 앞선 한국의 승리, 김 감독의 승리였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