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소유진 "백종원과 결혼 후 책임감 커졌다"

2020-01-27 10:00:06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전인화 소유진 한지혜가 진솔한 치맥 타임을 함께하며 '최초 고백' 열전을 쏟아낸다.



27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구례댁'으로 거듭난 전인화&소유진과 게스트 한지혜가 의기투합, 동네 호프집에서 '치맥 타임'을 갖는다. 구례에서의 힐링 라이프를 통해 둘도 없는 사이가 된 세 사람은 이날 외식에서 일과 가정 생활의 병행, 치명적이었던 슬럼프의 어려움까지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서로를 위로했다.

소유진은 "어릴 때 연예인으로 데뷔해서, 일이 마냥 즐겁고 좋기만 했다"고 돌아보며 "그런데 지금이 오히려 더 늘어난 책임감 때문에 힘겹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결혼을 해서 남편과 아이들까지 생긴 만큼, 문득 "나 혼자 신난다고 되는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소유진은 "아내로서, 엄마로서 점점 책임감이 무거워지는 게 느껴진다"고 진솔하게 말했다.

이에 전인화는 "나도 20대 초반에 방송일 1~2년 하고 나서는, 내가 너무 못하는 데다 하면 할수록 숨이 막혀서 잠이 안 올 만큼 스트레스였다"고 아무도 몰랐던 신인 시절 슬럼프 이야기를 꺼냈다.

하지만 전인화는 "그런데 그 과정은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이라며 "자신이 알아서 점점 단계를 올려가야 하는 건, 우리 일뿐 아니라 누구에게나 어느 분야에서든 똑같더라"고 인생 대선배다운 조언을 건넸다. 또 소유진과 한지혜에게 "힘들어 하는 너희들 모습을 보면, 그 시절 내 모습이야. 그런데 충분히 잘 해 나가고 있어"라며 따뜻하게 격려했다.

또 한지혜는 "결혼 뒤의 작품인 '같이 살래요'를 할 때 집안에 큰일이 있었다"며 "남편의 건강과도 관련이 있는 일이어서, '같이 살래요'가 거의 끝날 때쯤에는 촬영을 끝내고 병원에 가서 밤을 새는 생활의 연속이었다"고 처음으로 고백했다. 당시 한지혜는 무척 힘든 상황이었지만, 절친한 선배인 전인화에게조차 나중에 그 일을 알렸다. 소유진은 "정말 힘들었겠다"며 한지혜를 토닥였다. 구례에 온 여배우 트리오, 전인화 소유진 한지혜의 진솔한 치맥 타임은 27일 오후 11시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