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민 많이 했다" '슈돌' 개리 방송 복귀…아들 하오와 등장

2020-01-27 07:50:0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래퍼 개리가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약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26일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말미에는 개리와 26개월 아들 하오가 등장했다.

개리와 아들 하오는 약 3분 분량의 짧은 예고편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잠에서 깬 하오는 집안 곳곳에 설치된 VJ 삼촌들의 텐트를 발견한 후 아빠에게 달려가 "아빠 일어나세요. 작가님 왔어요"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어 VJ 삼촌들에게 다가간 하오는 다정하게 이름과 나이를 물어보며 역대급 친화력을 뽐냈다.

하오는 시청자들에게 첫인사를 전할 때도 긴장한 기색 없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강하오입니다"라고 똑 부러지게 자기소개를 했다. 이어 아빠 이름을 묻자 "강희건!"이라고 크게 외쳤다.

이와 함께 등장한 개리는 오히려 아들 하오보다 더욱 긴장한 모습으로 "26개월 강하오의 아들 강개리입니다"라고 말실수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오는 26개월이라고는 믿기 힘들만큼 확실한 취향을 뽐냈다. 자신이 원하는 신발과 옷의 브랜드를 직접 정하고, 아빠의 신발까지 골라주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엄마의 전화번호를 외운 것은 물론 '카메라 거치대'라는 단어까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등 똑소리나는 모습으로 VJ 삼촌들마저 놀라게 했다.

여기에 아빠의 음악적 재능을 쏙 빼닮은 모습도 보였다. 기타를 메고 'Isn't She Lovely'를 열창하는가 하면 정확한 리듬감을 뽐내기도 했다. 엄마 목소리 앞에서는 울음을 터뜨려버리는 영락없는 26개월 아기의 모습을 보이다가도 이내 엄마를 보고 싶은 마음을 노래로 표현해 아빠를 미소 짓게 했다.

한편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선 개리는 "만 3년 넘은 거 같다"며 운을 뗐다. 2016년 SBS '런닝맨'에서 하차한 후 2017년 4월 SNS를 통해 결혼 소식을 전한 그는 6개월 후인 10월에는 득남 소식을 전해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개리는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모든 것에서 좀 벗어났었다"고 밝혔다. 또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에 대해 "고민 많이 했었다"고 담담히 털어놨다.

아빠가 된 개리의 이야기는 오는 2월 2일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