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 in 방콕] 김학범호 감격 우승 직후, 선수들이 남긴 코멘트는?

2020-01-27 06:07:0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감격의 우승 후 선수들은 뭐라고 하며 경기장을 떠났을까.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이 한국 축구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한국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 대회 첫 우승. 결승에 진출하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던 한국은 2차 목표이던 첫 우승까지 일궈내며 최고의 시나리오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아직은 천진난만한 어린 선수들,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으니 기분이 좋았을 수밖에 없다. 선수들의 경기 후 코멘트를 정리해봤다.

-MVP 원두재(울산)

▶상금은 선수들에게 필요한 것에 다 쓰겠다.(원두재는 대회 공식 MVP가 되며 상금 2만달러(약 2330만원)를 받았다.)

▶그동안 일본에서 뛰어 사람들이 많이 모른다. 이번에 K리그에 오게 됐는데, 이름을 알리고 싶었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이름을 알린 것 같아 기쁘다.(원두재는 일본 J리그에서 프로 데뷔 후 이번 시즌을 앞두고 울산으로 이적했다.)

-까까머리 오세훈(상주)

▶머리는 다시 밀어야 한다. 너무 길었다.(상주 상무 입대로 훈련소에 입소했던 오세훈은 이번 대회를 위해 1주일 만에 훈련소를 나왔다. 다시 훈련소로 들어간다.)

▶롤모델은 김신욱 형이다. 위치 선정, 공중볼을 가슴으로 잡아 연계해주는 게 뛰어나다. (호주전 왼발 터닝슛이 이동국과 닮았다는 말에) 영광이다. 아직 부족하다. 이동국 형을 따라가기에는 너무 많이 남았다. 이번에 K리그1에 뛰면서 우러러봤던 선수들을 만날 수 있다.

-특급 조커 이동준(부산)

▶전적으로 감독님을 믿었다. 내 역할이 있다고 생각했기에, 그 역할에 집중했다.(김학범 감독은 이동준을 베스트라고 치켜세우면서 중요한 순간 조커로 투입했다.)

▶당연하죠!(올림픽 뛰고 싶느냐는 말에 웃으며.)

-결승골 정태욱(대구)

▶세트피스 상황서 항상 욕심이 났던 건 사실이다. 결승전은 더 간절했다. 갈망했던 것, 욕심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친구들에게 정말 고맙고 울컥했다.(결승골 상황을 설명하며.)

▶팬들이 경기장에 많이 찾아와서 응원해주셔서 힘이 났다. 한국에서도 많은 응원해줬다고 들었다. 그 응원이 없었다면 승리하지 못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꽃미남 조규성(안양)

▶태국 현지인 팬분께서 호텔에 직접 찾아와 내 얼굴이 똑같이 그려져 있는 케이크를 선물해주셨다. 너무 감사하다.(조규성은 25일이 생일이었다.)

▶이번 우승은 여기서 만족하고 끝내야 한다. 소속팀에 돌아가 활약해야 감독님께서 나를 활용하실 것이다.(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