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 학범슨의 자신감 "도쿄엔트리 기준? 없다. 나와 맞는 선수"[공항V인터뷰 현장]

2020-01-28 10:57:24

김학범<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천공항=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도쿄올림픽 엔트리 기준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



'학범슨' 김학범 감독의 자신감이었다.

새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김학범호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학범 감독과 코칭스태프, 송범근 안찬기 김진야 원두재 김재우 정태욱 이상민 김태현 이유현 윤종규 김동현 이동경 조규성 오세훈 등 14명이 함께 들어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한민국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연장 후반 터진 정태욱(대구)의 천금같은 결승 헤딩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했다. 준결승전에서 호주를 꺾고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었던 한국은 '원팀'의 팀워크와 집중력으로 대회 첫 우승까지 차지하는 쾌거를 일궜다.

이번 대회 우승 멤버는 23명이지만 도쿄올림픽 엔트리는 18명이다. 와일드카드 3명까지 포함한다면 15명만 뽑아내는 '좁은 문'이다. 도쿄올림픽 엔트리를 추리는 기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그간 수많은 감독들이 '경기 감각' '경기를 뛰는 선수' 등의 조건 등을 내세웠었다. 학범슨의 대답은 의외였다. "기준을 따로 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경기 출전을 이야기하게 되면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는 아무리 좋은 선수라도 뽑지 못하게 된다. 스스로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김학범 감독은 "팀에서 못뛰어도 우리팀에 맞는 선수가 있다. K리그1에서 뛰어도 나하고 맞지 않는 선수도 있다. 기준을 정하기보다 팀에 도움이되는 선수, 팀에 필요한 선수,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를 뽑을 것"이라는 현답을 내놨다.

와일드카드에 대한 질문에도 끝까지 말을 아꼈다. '이번 대회 부족한 포지션은 뭐였냐'는 우회적 질문엔 "어차피 같은 이야기 아니냐"며 웃었다. "기다려달라 우리조가 나와야한다. 예선 상대 나온 후 상대 분석해 어떤 선수 필요한지 결정할 것이다. 분석을 한 후에 4월20일 이후에 윤곽이 잡힐 것"이라고 답했다. 인천공항=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동메달 이상의 목표 말ㅆ므하셔

변함없다. 목표를 잡아야한다. 2012년 동메달, 기록이라는 것은 깨라고 있는 거니까 꼭 깨고 싶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