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한끼줍쇼' 지석진 "따까리(?)" 도발→"유재석 데리고 나오겠다" 선언

2020-02-06 08:22:48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개그맨 지석진과 남창희가 집념의 한 끼 도전에 나섰다.



5일 방송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개그맨 지석진과 남창희가 밥동무로 출연해 서초구 염곡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염곡동은 서초구의 숨은 명당으로 대저택들이 즐비해있는 동네이다.

이날 지석진과 남창희는 '지르박X단무지' 콤비를 결성해 트로트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강호동이 "유산슬 라인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냐"고 물었고 지석진은 억울해 하며 적극 해명했다. 지석진이 '유라인'인 것을 인정하지 않자, 강호동이 직접 나서서 '지석진이 유라인인 증거'를 일목요연하게 꼬집었다.

또 이경규가 지석진에게 "유재석 따까리(?)"라고 돌직구를 날리자, 지석진은 또 한 번 '욱'하며 동생인 유재석이 항상 먼저 자신에게 연락한다는 사실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지석진은 "내가 재석이 데리고 한 번 더 나오겠다"라며 유재석과의 동반 출연을 선언했다.

이어진 벨 도전에서 지석진과 남창희는 인지도 굴욕을 피하지 못했다. 이에 지석진은 "유재석이랑 같이 런닝맨 하는 지석진"으로, 남창희는 "조세호 친구"로 본인을 소개해 웃음을 더했다.

성공은 남창희 강호동 팀이 먼저였다. 추위 속에서 염곡동 거리를 해매던 이경규과 지석진은 종료 2분을 남겨두고 극적으로 밥동무 찾기에 성공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