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전광렬 아내, 연예인 뺨치는 미친 미모 ‘시선집중’

2020-02-10 08:01:2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당나귀 귀' 전광렬 아내, 연예인 뺨치는 미친 미모 '시선집중'



연예인 뺨치는 미모를 자랑하는 전광렬의 아내 박수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9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선 한복 장인 박술녀가 한복 홍보를 위해 VR콘텐츠를 제작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술녀는 VR 촬영 중에도 "나중에 동혁군이 장가가면 해야죠"라며 영업 왕다운 면모를 펼쳤다. 촬영 후 박수진 대표는 "360도 카메라라 편집이 힘들거든요"라고 난감해 했다.

스튜디오에서 모니터하던 전현무는 "일하러 오신 분한테도 영업을 (하느냐)"이라고 말하자 박술녀는 "해야죠. 앞으로 한 5년 후"라고 대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가 "동혁이 몇 살인데요?"라고 묻자 박술녀가 "지금 스물다섯. 졸업했어요. 회사 취직해서 다니고 있어요"라고 대답해 동안 외모의 박수진 대표에게 장성한 아들이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미친 미모를 뽐내던 VR콘텐츠 제작사 박수진 대표가 배우 전광렬의 아내로 드러나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촬영 중 전광렬이 스텝들을 위해 간식을 사들고 현장을 방문해 두 사람이 부부인 것이 밝혀졌다.

촬영 후 박술녀는 전광렬 부부에게 한정식 코스 못지않은 식사 자리를 준비해 한복 영업을 이어갔다.

박술녀가 준비한 것은 실생활에서 활용하기 좋은 한복 조끼를 준비했지만 두 사람 모두 사이즈가 맞지 않아 판매에 실패했다. 박수진 대표에게 권한 한복 조끼는 너무 크고, 전광렬을 위해 준비한 한복 조끼는 너무 작아서 판매를 못한 것이다.

20년 인연 전광렬 부부에게 한복 판매에 실패했지만 훈훈한 포토타임으로 마무리 했다. 전광렬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방송가를 종횡무진하고 있다. 전광렬의 전매특허 다양한 표정들은 다양한 짤들로 탄생해 강제 전성기를 맞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