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맨유, 다음 여름 솔샤르 감독에게 '4235억원' 지원

2020-02-14 09:00:30

사진=REUTERS-X01988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맨유 운영진이 끝까지 가볼 생각인가 보다.



맨유는 올 시즌에도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여름 해리 매과이어, 애런 완-비사카, 다니엘 제임스 등을 영입한데 이어 올 겨울 브루노 페르난데스, 오디온 이갈론까지 데려왔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도 쉽지 않다. 하지만 수뇌부는 다시 한번 올레 군나 솔샤르 감독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14일(한국시각) 영국 일간지 더선은 '맨유가 여름이적시장에서 솔샤르 감독에게 2억7400만파운드(약 4235억원)를 지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단 맨유의 영입 기조는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젊은 영국 출신 선수들을 데려오겠다는 계획이다. 때문에 돈이 더 많이 들 것으로 보인다.

최우선 타깃은 도르트문트의 제이든 산초다. 리버풀, 첼시와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말그대로 천문학적인 금액이 필요하다. 여기에 꾸준히 관심을 보인 잭 그릴리쉬와 제임스 매디슨도 데려온다는 계획이다. 마커스 래시포드와 앤써니 마샬만으로 부족한 최전방에는 무사 뎀벨레의 영입을 노리고 있다. 이들을 모두 데려오려면 3억파운드에 가까운 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솔샤르 감독을 위해 이를 실현시켜주겠다는 계획이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