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사지 마비 장애, 포기無"…'슈가맨3' 더크로스, 감동의 소환

2020-02-15 07:50:0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슈가맨3' 더 크로스의 감동적인 소환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1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다시 찾은 노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더 크로스는 2003년 발매된 초고음의 록 발라드곡 'Don't Cry'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했다. 휠체어를 탄 김혁건은 이시하의 도움을 받아 무대 중앙에서 다시 한번 호흡을 가다듬고 노래를 시작, 17년 전 음정 그대로 고음을 소화했다.

벅찬 감정으로 무대를 마친 김혁건은 "이 노래를 다시 무대에서 부를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몸이 아프게 돼서 다시는 부를 수 없을 줄 알았는데 17년 만에 이렇게 시하랑 같이 이 노래를 무대에서 부르다니 너무나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 크로스는 '슈가맨2' 때도 섭외를 받았지만, 출연을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2012년 교통사고 직후 사지 마비 장애 판정을 받았다는 김혁건은 "어깨 밑으로 감각이 없고, 움직이지 못한다. 복식호흡이 안 돼서 고음을 낼 수 없고, 오래 말하면 지장이 있는데 서울대 로봇 융합 연구소에서 복식호흡 보조 장치 로봇을 만들어주셔서 그 기계를 통해서 다시 노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속 연습하다 보면 언젠가 'Don't Cry'를 완벽하게 옛날처럼 다시 부를 날이 오지 않겠냐"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 박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이시하는 "혁건이가 사고 후 성악 발성만 해서 초고음을 낼 수는 없었다. 근데 '슈가맨2' 고사하고 혁건이가 정말 피나게 연습했다. 완벽하게는 못 불러도 '영원히' 이 부분 만큼은 부르고 싶다고 했다"며 "나도 놀랐다. 1년 동안 혼자 몰래 연습한 줄 몰랐다. 근데 한달 전에 그 소리가 나와서 '이제 되네?' 했는데 그때 신기하게 '슈가맨3' 섭외 전화가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더 크로스는 비운의 명곡 'Don't Cry'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Don't Cry'는 이시하가 'She's Gone'에 대적하기 위해 고등학교 때 만든 곡. 그러나 2003년 발매 당시에는 크게 인기를 얻지 못한 데다가 불법 다운로드로 인해 음반도 팔리지 않아서 소속사는 도산했고, 심지어는 록밴드였던 더 크로스를 R&B 3인조로 개편하려는 움직임에 김혁건은 탈퇴했다. 이에 곡을 만들었던 이시하는 죄책감에 잠수를 탔고, 오해가 깊어진 두 사람은 7년 동안 만나지 않고 지냈다고.

그러나 두 사람은 입대를 앞두고 다시 만나 오해를 풀었고, 제대 후 바로 곡 준비를 시작했지만 불행이 찾아왔다. 김혁건이 큰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장애 판정을 받게 된 것.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여기가 지옥이구나.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극단적인 생각까지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혁건이 그토록 힘든 상황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았던 이유는 바로 음악이었다. 병원 주차장에서 발성 연습을 하던 그는 아버지가 배를 눌러주면서 고음이 나오게 된 이후 매일 배를 눌러가며 애국가로 발성 연습을 했고 노래를 다시 부를 수 있다는 희망을 키웠다. 그 모습을 곁에서 지켜봤던 이시하는 "혁건이가 제대로 된 음악을 못하더라도 어쨌거나 음악을 할 수 있다면 이 친구는 죽지 않을 것이다. 이 친구는 삶을 포기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너무 고마웠다"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이후 이시하는 김혁건에게 신곡 작업을 제안했고, 그의 호흡에 맞춰 보컬 녹음만 8개월이 걸린 '항해'라는 곡을 완성했다. 김혁건은 "나의 너무 힘든 마음을 담은 글귀를 주고 노래 만들어달라고 했다. 우리 다시 노래하자고 했다"며 "(녹음이) 끝나고 한참 울었다. 너무나 고마웠고, 몸을 쓸 수 없는 폐인이 됐다고 생각했는데 날 포기하지 않고 음악 하자고 이야기해줘서 삶을 포기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울먹이며 이시하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더 크로스는 'Don't Cry'의 후속곡이었던 '당신을 위하여'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해 감동을 안겼다. 두 사람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우리에게 행운이 따른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우리가 포기하지 않아서라고 생각한다"며 "계획은 단순하다.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우리가 계속 도전하고 노력하는 모습 보면서 희망 갖고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