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용수 "집착 심한 전 아내, 방송국 덮쳐서 넥타이 잡혀 끌려가"

2020-02-17 11:26:3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맨 엄용수가 전 아내의 집착 때문에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여보! 나도 이혼하고 싶을 때가 있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엄용수는 "전 아내가 나와 살면서 의심을 많이 했다. 내 휴대폰을 압수해서 관리하고, 전화 오는 사람들하고 싸우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도 참고 살았지만 트러블이 생기니까 다투게 되었고, 얼굴을 할퀴거나 깨물면 방송을 못 하게 되니까 피하려고 집을 나와 있었다"며 "그러다가 아침 방송을 하러 방송국을 갔는데 아내가 방송국을 덮쳤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엄용수는 "방송국에서 넥타이 잡혀서 끌려가는데 사람들이 다 쳐다봤다. 창피한 건 둘째치고 숨이 막혔다. 방송국 경비도 쩔쩔맬 정도였다. 그때 동료가 날 발견해서 '살았구나' 했는데 날 안 본 것처럼 고개를 돌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후에도 살았지만 다른 일로 이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