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타격입은 항공업계, 정부 3000억원 지원 나서

2020-02-17 14:07:05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적 직격탄을 맞은 저비용항공사(LCC)에 최대 3000억원 대출을 지원한다. 다음 달부터 석 달간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를 유예해 항공사 부담을 줄여주고 파리, 포르투갈 등 유럽권 인기 노선 운수권을 배분할 계획이다.



정부는 17일 오전 개최된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항공분야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항공업계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실적 타격과 경영 악화 위기에 놓였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1월 23일 중국 우한 폐쇄 조치가 내려진 이후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노선 약 77%가 감소했다.

항공편 이용 고객들의 항공권 예약 취소와 환불이 급증하면서 최근 3주간 항공사 환불금액은 대한항공 1275억원, 아시아나 671억원, 제주항공 225억원, 진에어 290억원 등 총 3000억원에 이른다.

여기에 일본과 홍콩 등 다른 국가로까지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발생 및 증가 추세를 보이자 동남아 노선까지 위축되고 있다.

우선 정부는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는 항공사에 대해 필요한 유동성 공급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이번 사태에 따른 영향이 가장 큰 LCC에 대해서는 최대 3000억원 내에서 부족한 유동성을 적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년 동기 대비 여객 감소 항공사에 대해서는 최대 3개월간 공항시설사용료 납부를 유예해준다. 항공 수요가 상반기 중에 회복되지 않을 경우 6월부터 두 달간 착륙료 10% 감면이 더해진다.

지난 5일부터는 한국-중국 간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에 대한 회수 유예 조치가 진행되고 있다. 기존 항공법상 연간 20주 이상 미 운행일 경우 해당 노선 운수권을 회수해야 한다. 유예 대상 지역은 향후 여객 수요와 여행자제 지역에 따라 확대될 수 있다.

중국을 대체할 노선 확보도 함께 지원한다. 정부는 이달 말 프랑스 파리, 헝가리, 포르투갈 등지 운수권을 배분할 예정이다. 베트남 퀴논과 라오스 팍세 등 중·단거리 항공사 미취항 도시 노선 신설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국가 간 인적·물적 이동 핵심 수단인 항공은 국제적 감염병 발생 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게 된다"면서 "유동성 부족 극복을 위한 긴급 자금 수혈과 항공수요 조기 회복 지원을 위한 방안을 긴급 대책으로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