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초등학교에서 쓰이는 축구·농구공에 'KC마크' 부착해야 한다

2020-02-17 14:07:51

앞으로 초등학교에서 사용하는 축구공, 농구공 등 스포츠용품은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부착해야 한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초등학교 교구의 안전관리 개선 방안 이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초등학교에서는 성인용 스포츠용품을 써왔기 때문에 어린이제품 안전기준 준수 대상이 아니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성인용 제품이어도 어린이제품과 같은 안전기준을 따른 국가통합인증마크 부착 제품을 공급한다.

이는 지난해 3월 초등학교에서 쓰는 스포츠용품에서 카드뮴과 같은 유해물질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스포츠용품 생산·수입업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고 그 결과 낫소·스타스포츠·데카트론 등 3개 업체는 축구공 62개, 농구공 37개 등 205개 공류 제품에 대해 지난 1월부터 자발적으로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에 따른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획득하고 제품에 부착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국가기술표준원은 초등학교가 안전한 교구를 살 수 있도록 '초등학교 교구 구매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하고, 시도교육청은 어린이제품 안전관리제도와 교구 구매 방법 교육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초등학교는 교구 구입 시 어린이제품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국가통합인증마크가 표시된 제품을 사야 한다. 일반용도 제품도 업체가 자발적으로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에 맞춰 생산해 국가 통합인증마크를 부착한 제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 원장은 "정부는 초등학생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게 어린이제품을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학교에서는 교구 구매 시 꼭 국가통합인증마크와 표시사항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